> 오피니언 > 사설
코로나19 지역 확산, 시민의식 높여 극복하자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5  16:24: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사설] 코로나19의 지역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 모두를 위한 높은 시민의식만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25일 충북에선 코로나19와 관련된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확진 환자 4명이 퇴원해 2명만 남았다는 소식이었다. 남은 2명도 타지역에서 발생한 군인과 카자흐스탄에서 입국한 외국인이다. 충북도민 중 코로나19 환자는 0명이 됐다. 

반면 대전과 충남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는 좋지 않는 이야기가 들렸다. 

대전에선 밤사이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대전 지역 내 재확산으로만 5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충남 논산과 아산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씩 나왔다. 

코로나19 추가 확진과 함께 지방자치단체의 고발 소식도 이어지고 있다. 

대전시는 이날 다단계 판매업소 방문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86번 환자(60대 남성)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경찰에 고발했다. 대전시는 동선을 제대로 밝히지 않은 또 다른 감염자 1명도 고발하기로 했다. 

시는 앞서 50번 확진자(50대 여성)를 같은 내용으로 고발한 바 있다. 

지난 23일엔 충남 공주시가 자가격리 중 거주지를 무단이탈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로 60대 여성을 경찰에 고발했다.

서울에선 마스크를 써달라는 다른 승객들과 역무원의 요청에 난동을 피워 지하철 운행을 지연시킨 40대 여성에 대해 업무방해로 구속영장이 청구되기도 했다. 

지난달엔 법원이 자가격리 조치를 어기고 이탈해 다중 이용시설을 방문하고 술을 마신 20대 남성에게 징역 4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기도 했다. 

전국 곳곳에서 비슷한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개인의 일탈과 거짓말이 공동체에 어떤 위해를 끼칠 수 있는지 자각하지 못해서 벌어진 일이다. 나만을 위한 생각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입히는 행위다. 그것도 목숨을 위태롭게 할 수 있는 피해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 조치 이후 사회 분위기는 확연하게 느슨해진 게 사실이다. 

클럽을 막으니 실내포차가, 코인노래방에 집합금지 명령을 적용하니 노래방이 붐비는 식이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예배를 하는 교회도 속속 나타나고 있다. 

생활 속 방역이 아닌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돌아간 듯한 모습이다. 

코로나19는 증상이 없을 때도 전염되며 증상 발현 직전 감염력이 가장 강하다. 지역사회 어디에나 무증상 감염자가 있을 수 있다는 전제로 대처해야 하는 것이다.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협조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느슨해진 시민의식을 새롭게 다잡아야 한다. 

특히 확진자 관련 시설에 대한 방문 사실을 숨기는 행위는 범죄일 뿐 아니라 가족과 친구, 이웃을 감염시키는 슈퍼전파를 초래할 수 있다. 

바이러스는 우리가 방심하는 사이 코앞까지 다가왔다. 방역 수칙도, 시민의식도 초심을 되새길 때다.
성숙한 시민의식, 공동체 의식이 코로나19를 종식시킬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란 것을 다시 한 번 떠올려야 할 시점이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