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중기회장 "한시가 급한 상황"
박 의장 "추경처리 최선" 약속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5  20:24: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5일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에게 중견·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김 회장을 만나 "같은 규모의 추경이라도 타이밍에 따라서 효과가 달라진다.

중소·중견기업은 한시가 급한 상황"이라며 "추경이 빨리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소상공인·중소·중견기업들이 어려움에 빠져있다. 소상공인·중소·중견기업이 무너지면 근로자가 무너지고 근로자의 가정이 무너진다"며 "코로나19로 경제가 몹시 어렵다. 국회가 정상화되지 못해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이에 김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은 물론 수출중소기업까지 피해가 확대되고 있다"며 "제가 찾아뵙게 된 것도 하루 빨리 추경이 통과가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였다"고 말했다. 

그는 "3차 추경 처리과정에서 중소기업 유동성 확보를 위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확대 및 신용보증 재원 확충과 고용위기가 가시화되고 있는 만큼고용유지지원금 한도를 일 7만5000원, 월 225만원으로 확대해 달라"며 "180일인 지원기간도 올해말까지 연장해 달라"고 건의했다. 현행 고용유지지원금은 일 6만6000원, 월 198만원으로 지원되고 있다.

이날 예방에는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 한병준 한국정보산업협동조합 이사장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