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증평
증평군, 29회 '증평인삼골축제'취소코로나19 확산우려
심연규 기자  |  sim770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9  15:59: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증평=충청일보 심연규 기자] 올해는 증평의 대표 축제인 증평인삼골축제를 만나볼 수 없게 됐다.

증평군은 29일 오는 10월 8일부터 11일까지 개최 예정이던 29회 '증평인삼골축제'를 전격 취소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하반기까지 지속될 것이란 우려속에 많은 인파가 몰리는 축제 개최는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최근 수도권과 대전을 중심으로 연일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으며 국내외 감염병 전문가들도 가을철 대유행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인삼골축제는 1992년 증평문화제로 시작으로 지역특산품인 인삼과 홍삼포크를 테마로 증평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는 증평군의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인맥파티와 국제청소년페스티벌, ILOVE증평페스티벌 등 매년 이색적인 체험 프로그램과 각종 볼거리를 더하며 사랑받고 있다.

특히 기네스 북에 최장 길이로 등재된 구이판(204m)에 홍삼포크를 구워 시식하는 홍삼포크삼겹살대잔치는 이 축제의 백미다.

지난해에는 21만명이 축제장을 찾아 농특산물 10억5000만원 포함 총 2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지역 농가 수익에 효자노릇을 했다.

이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도 64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김장응 증평문화원장은 "코로나19라는 예기치 않은 상황에서 다각도로 축제 개최를 검토했지만 불가피하게 취소할 수 밖에 없어취소하게 돼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심연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