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법인명의 대포통장 개설해 '보이스피싱 조직'에 넘겨30대 구속·6명 불구속 입건 유령회사 설립해 계좌 악용 작년∼5월 카드 18개 유통
곽근만 기자  |  shrek2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9  20:56: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곽근만기자] 전화금융사기 영향으로 인해 개인통장 개설이 어려워지자 유령회사를 만들고 법인 명의의 대포통장을 개설·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하고 B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지난해 말부터 지난 5월까지 유령법인 명의 계좌와 현금카드 18개를 보이스피싱 조직에 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유령회사 계좌 1개당 30만∼50만원씩 받고 보이스피싱 조직에 넘긴 것으로 드러났다.

B씨 등은 유령회사를 설립한 뒤 법인 사업자등록증, 등기부 등본, 인감증명서 등을 은행에 제출해 법인 계좌를 만든 뒤 A씨에게 넘겼다.

B씨 등은 "법인을 설립해 통장을 개설해주면 1개당 20만∼30만원씩 주겠다"는 인터넷 광고 글을 보고 유령회사를 만든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일당은 최근 개인이 통장을 개설하는 절차가 까다로워지자 비교적 통장 개설이 쉬운 법인 명의 계좌를 악용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범죄수익 통로가 되는 대포통장 수요가 늘어나면서 법인 명의 계좌를 만들어 넘기면 현금을 주겠다며 유인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곽근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