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대전 확진자 접촉 청주시민 '음성'市, 자가격리 조처 '유지'
곽근만 기자  |  shrek211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29  21: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곽근만기자] 충북 청주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전 111번째 환자와 접촉한 시민 2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들의 검체를 검사한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오늘 새벽 '음성'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 22일 오전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식당에서 대전 111번째 확진자와 접촉했다. 당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이들에 대한 자가격리 조처는 유지된다. 

곽근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