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영동군, 국가유공자 복지 증진 ‘앞장’
이능희 기자  |  nhlee777@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30  14:36: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영동=이능희기자] 충북 영동군이 국가를 위해 헌신·희생한 국가유공자들의 고귀한 정신을 되새기며, 이들의 예우와 복지 증진에 앞장서고 있다.

군은 국가유공자의 예우와 복지 증진을 위해 매월 참전유공자 등에게 10만원씩 명예수당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보훈예우수당 지원대상을 확대해 65세 이상 전상 군경‧공상군경‧무공수훈자‧보국 수훈자에게도 매월 10만원씩 수당을 지급하는 등 보훈대상자에 대한 복지정책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이달부터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 분위기 조성을 위해 국가유공자 명패를 오는 10월까지 국가유공자 258명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 드리기’ 사업은 국가유공자의 헌신에 보답해 자긍심을 높이고. 국민의 애국심을 고취하기 위해 지난해 처음 시행해 독립유공자 유족과 6.25 참전유공자에게 전달했다.

올해에는 월남 참전유공자와 무공‧보국수훈자 등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30일에는 박세복 군수가 월남 참전유공자인 김증환씨 자택을 직접 방문해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드리고 위로와 격려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 군수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월남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며 “정부의 국정과제인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에 부합하도록 영동군은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가 소홀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복지 증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