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전자발찌 찬채 음란행위 '체포'
박장미 기자  |  jmp08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1  19:28: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성범죄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착용한 30대가 음란행위를 하다가 경찰에 다시 붙잡혔다.

충북 청주 흥덕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A씨(34)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8시 20분쯤 서원구의 한 남고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학생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다.

성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A씨는 검거 당시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