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외교
"북미간 대화 다시 하도록 전력 다할 것"문 대통령, EU 정상들과 화상회의서 의지 표명
"대북 경제 제재·핵 문제 해결에 중요한 디딤돌"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1  19:53: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오후 EU 정상들과의 화상회의에서 "미국 대선 이전에 북미 간에 다시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미국이 대선 이전에 북미 간의 대화 노력이 한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대화 중재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고 1일 청와대가 밝혔다.

앞서 전날 진행된 화상회의에 나온 미셀 EU 상임의장은 외신 인터뷰에서 "우리는 보다 더한 안전과 안보로 이어질 해법을 찾기 위한 문 대통령의 노력을 환영한다며 북한과 미국의 협상 재개를 촉구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그간 어렵게 이룬 남북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다시 뒤로 돌릴 수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의지'라며 '나는 인내심을 갖고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두 분(EU 상임의장, 집행위원장)이 지난 5월 보내주신 총선 축하 서한을 통해 한반도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격려해 주신 데 대해, 남북미 대화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 주고 있는 점에 대해서도 역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통화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개성 연락사무소 폭파 이후에 청와대와 백악관 안보실이 긴밀하게 소통했고, 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이 같은 생각은 이미 미국 측에 전달이 됐고, 미국 측도 공감하고 있고, 현재 노력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북미대화 중재노력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기조를 바꾼 상태에서 북미정상회담에 우리 정부와 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역할이 있느냐'는 질문에 "북미 회담을 통해서 결국은 핵 문제도 해결이 될 것이고, 대북 경제 제재 문제도 풀릴 것"이라며 "가장 주요한 첫 디딤돌은 북미 회담이기 때문에 북미 회담에 대해서 말씀을 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그동안의 진전과 성과를 다시 뒤로 돌릴 수 없다 이런 부분이 결국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들이 계속돼야 된다 이런 의미라고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WTO(세계무역기구) 사무총장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는 내용도 밝혔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