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충주
충주시 모바일 대사증후군 예방사업 추진모바일로 중장년 직장인 500명 건강관리
이현 기자  |  sonarman@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2  00:54: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충주시보건소의 모바일 대사증후군 예방사업에 참여한 직장인들이 초기 검사를 받고 있다.

 충북 충주시가 8개 기관 직장인 500여 명을 대상으로 모바일을 통한 대사증후군 예방사업을 진행한다.

 시 보건소는 '365일 직장인 건강하게'를 모토로 중ㆍ장년층 직장인에게 대사증후군 예방사업을 실시해 건강 진단과 관리를 담당할 방침이라고 2일 밝혔다.

 2019지역사회건강 통계에 따르면 30세 이상 충주시민의 고혈압 진단율은 23.3%로 전국 평균 19.4%보다 높고, 당뇨병 진단율도 9.0%로 전국 8.4%보다 높아 건강이 크게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참여자 모집 및 협약, 건강행태 조사 및 사전대사증후군검사, 내 혈관 알기 체험 및 건강리더 양성, 대사증후군 사후검사 및 만족도조사 등 5단계에 걸쳐 이번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초기 검사단계를 제외한 대부분의 과정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모바일로 진행된다.

 보건소는 보건관리자가 없는 기관을 중심으로 대상 기관을 선정한 뒤 의사, 간호사, 운동처방사, 심리상담사 등 14명의 전담팀을 투입해 검사와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동료들 간에 밴드를 구성해 건강 걷기, 계단왕 등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서로 운동 실적을 확인하고 경쟁하며 건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게 된다.

 시는 일상 속에서 건강한 생활습관을 기르고, 직장에 건강 실천 분위기를 조성하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이동이 감소하면서 건강 관리에 적신호가 켜진 직장인들이 건강생활 습관을 실천하게 되길 바란다”며 “호응도에 따라 사업 확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