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지자체
'우리마을 뉴딜' 본격 추진충북도, 사업 3626개 발굴·선정
생활SOC·주민복지·소득증대 등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2  19:55: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침체한 지역경제 조기 회복을 위한 충북형 뉴딜사업 1호 '우리마을 뉴딜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이 사업은 생활 현장에서 소비와 경제활동을 재개하고 지역 곳곳에서 일자리를 만드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충북도는 오는 3일까지 3079개 행정동(51곳)과 행정리(3028곳)를 대상으로 3626개 사업을 확정해 11개 시·군에 354억원(특별조정교부금 150억원·추경 204억원)의 사업비를 교부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이번에 확정한 사업은 마을 회의 등 주민 참여를 통해 발굴했고 시·군을 거쳐 최종 반영됐다.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주민생활 밀착형과 주민의 창의성이 발휘된 복지·소득 증대, 환경 개선, 디지털 분야 등이 포함됐다.

분야별로는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정비 등 생활편익 1969개 △경로당·마을회관 정비 등 주민복지 825개 △저온 저장고 정비 등 소득증대 69건 △꽃길·공원 조성 등 환경개선 335건 △화재경보기·무인 택배함 설치 등 디지털 359건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업 68건이다.
지역별로는 청주가 878개 사업으로 가장 많다. 충주 461개, 음성 360개, 진천 343개, 괴산 297개, 제천 262개 등의 순이다.
도는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기획관리실장을 단장으로 한 추진단(TF)을 구성했다. 
지도·점검, 추진 자문 등 시·군이 사업을 수행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 말 완료가 목표다.

도는 오는 24일까지 사업을 추가 발굴해 뉴딜사업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미신청한 행정리는 54곳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우리마을 뉴딜사업은 마을 주민과 지역 업체, 시·군 등 경제 주체들이 직접 참여해 경제 활력 회복에 중점을 둔 정책"이라며 "침체된 지역경제를 회복하는 마중물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북형 뉴딜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경기 활성화 등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핵심은 우리 마을 뉴딜(1호), 투자유치 뉴딜(2호), 시·군 대표 뉴딜(3호) 등이다.
올해 추경에 편성된 예산은 496억원이다. 이 중 3호는 시·군을 대표할 수 있는 랜드마크적 사업 27개를 반영했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