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충북 과수화상병 4곳 추가 확진
배명식 기자  |  mooney777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2  20:11: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배명식 기자]  충북지역 과수화상병 확진 농가가 충주와 제천에서 2곳씩 추가됐다. 전체 확진 농가는 모두 457곳 피해 면적은 257.4㏊로 늘었다. 

충북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2일 충주 2곳, 제천 2곳의 농가가 과수화상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도내 피해 면적은 257.4㏊로 역대 피해가 가장 컸던 지난해 피해 면적 88.9㏊의 2.8배, 도내 전체 사과·배 재배 면적인 4819㏊의 5.3% 규모다. 

지역별로는 충주가 320곳 182.7㏊로 가장 많은 피해를 입었다.

역대 가장 피해가 컸던 지난해 40.8㏊의 4.4배 수준이다.  

이어 △제천 122곳 68.6㏊ △음성 13곳 5.4㏊ △진천 2곳 0.7㏊가 피해를 입었다. 이날까지 발생 농가 457곳 257.4㏊ 중 448곳 254.4㏊에 대한 매몰 작업이 완료됐다. 

의심신고는 충주 3곳에서 추가로 접수됐다. 

충북은 북부지역에 과수화상병이 집중되고 해마다 발병 규모가 늘어나면서 매몰 과수도 증가, 지역 과수산업 기반이 붕괴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특히 올해는 과수화상병 발생 건수와 피해 면적이 크게 늘어남에 따라 손실보상금, 매몰비용도 큰 폭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엔 충주 76곳, 제천 62곳, 음성 7곳 등 과수원 145곳(88.9㏊)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피해 보상금은 270억2000만원이 소요됐다.  

배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