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文 대통령 내외 '대한민국 동행세일' 방문소비심리 회복·내수 촉진 행보
다양한 참여자와 '비대면 소통'
이득수 기자  |  leeds21@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02  20:19: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서울=충청일보 이득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대한민국 동행세일, 가치삽시다'행사현장을 방문에 참여자들과 현장 소통을 했다.

이날 문 대통령 내외가 행사에 참석한 것은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하고 생활방역 하에서 안전한 내수 및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행보다. 

또 코로나19로 애로를 겪고 있는 전통시장, 소상공인,온오프라인 판매 등 다양한 경제주체와 현장소통을 강화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일정이다.

대통령 내외는 현장에서 화면으로 참석한'대한민국 동행세일' 참여자들과의 비대면 소통무대에서 동행세일에서 판매되고 있는 브랜드K, 케이팜(K-Farm), 케이패션(K-Fashion),케이뷰티(K-Beauty)상품을 소개받고, 동행세일 참여자들과 비대면 현장소통했다.

특히 동행세일에 참여한 다양한 주체인 동네 슈퍼마켓 운영자, 라이브커머스 참여 판매자, 지역 라이브커머스 제작 및 출연진, 전통시장 온라인 플랫폼 대표 등이 비대면 방식으로 발언을 하고, 대통령 내외와 화면을 통해 비대면 소통도 했다.

또 동행세일에 참여하고 있는 현장 참석자 외에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소상공인, 온·오프라인 동행세일 판매자, 라이브커머스 소비자 등 전국의 다양한 국민들 80여 명을 라이브로 연결해 비대면으로 참여한 참석자들의 모습을 360도 화면에 표출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극복과 소비 진작을 위해 대기업에서 전통시장, 소상공인까지 모든 경제주체가 참여하는 최초 민관협력 할인행사인 이번 동행세일이 큰 의미가 있다"며 "소비 촉진을 위한 국민적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득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