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충북의사회 "졸속 의대정원 확대안 반대""코로나19 헌신 의사들에 비수
모든 역량 모아 대정부 투쟁"
박장미 기자  |  jmp082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02  17:00:4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연합뉴스

[충청일보 박장미기자] 속보=충북의사회가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방안을 반대하고 나섰다. 

충북의사회는 최근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최전선에서 헌신하는 의사들에게 비수를 꽂는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충북의사회는 "의료접근성 1위인 국가에서 의사 수 부족을 논하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의료 취약지역·분야가 발생 원인은 수적 불균형보다 분포의 불균형 때문이다. 국가 공무원 의사를 채용해 배치하거나 적절한 유인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의대 신설이나 의대생 증원은 사회·경제적 파급효과가 막대하기 때문에 정교한 분석과 장기적인 해결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과거와 같은 지역 할거주의를 배제한 뒤 문제가 있다면 현재 의과대학의 정원부터 재배치하고 국·공립병원과 보건소를 지혜롭게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보비대칭이 큰 의료시장은 늘어나는 의사 수만큼 의료비가 폭증하고 과잉진료가 난무할 수 있다"며 "영국과 이탈리아처럼 고급인력의 해외 탈출 러시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충북의사회 관계자는 "정부의 의대정원 확대 정책을 강력히 반대한다"며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한다면 모든 역량을 모아 의사협회와 대정부 투쟁에 동참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정부는 2022학년도부터 10년간 매년 400명씩, 총 4000명의 의사를 증원할 계획이다. 
400명 중 300명은 지역의사로서 지역 내 중증·필수의료 분야에 의무적으로 종사하도록 하고, 50명은 역학조사관과 중증외상 분야에, 나머지 50명은 의·과학 분야 인재 양성을 계획하고 있다.   

박장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