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핫트렌드
양세찬·황제성, 진성 노래 스틸 “홍잠언이다” 마무리 폭소
박경호  |  park@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02  20:41: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사진=ⓒtvN)

개그맨 양세찬과 황제성이 남다른 코러스로 웃음을 안겼다.

 

2일 방송된 tvN ‘코미디 빅리그’에서는 ‘사이코러스’에 진성이 출연해 안동역에서를 열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진성은 두 사람에게 “코러스 제대로 해봐라. 이번에 돈 많이 들어갔다. 프로젝트가 크다”고 재치 있는 입담을 더했다. 이어 노래를 시작한 진성은 진한 감성을 드러내며 노래 열창을 이어갔다.

 

그러자 양세찬은 “계란이 왔어요 두부 두부”라며 열차를 흉내냈다. 그러면서 황제성과 함께 진성의 노래에 맞춰 ‘새야 새야 이문세야 동백꽃에 오정세야’ ‘일요일엔 나가지 말고 코빅본다 약속해’ ‘장도연은 무릎까지 박나래는 어깨까지’ 등 재치 있는 코러스를 더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했다.

 

재치 있는 코러스 속에서도 진성 노래는 클라이막스를 향해 갔다. 진성은 마지막 구절인 “기적 소리”를 언급했고 이에 양세찬과 황제성은 “홍잠언이다”고 노래를 마무리해 웃음을 안겼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