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박팽년 영정' 국가표준 영정 지정윤여환 충남대 교수 제작
장중식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0.01.11  20:14:3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남대학교 회화과 윤여환 교수(58·사진)가 2년여의 산고 끝에 제작한 박팽년 영정이 문화체육관광부 표준영정심의위원회 최종심의에서 표준 얼굴로 통과돼 국가표준영정 제81호로 지정받았다.
박팽년(1417∼1456)은 그의 부친 박중림과 함께 집현전 학사였고, 세조때 단종 복위를 도모하다가 목숨을 잃은 사육신의 한사람이다.
박팽년 영정의 표현기법은 조선시대 초기영정양식으로 제작됐는데, 비단 뒤에서 칠하는 배채법(背彩法)이 적용돼 비단의 결을 살리면서 색이 발현되도록 했다.
영정의 표정과 자세는 학자적 품격과 충절의 기상이 서린 모습의 전신교의좌상으로 가로 110cm, 세로 180cm 크기의 견본채색 작품이다.
이 영정은 대구시 달성군 하빈면 묘리 '육신사기념관'에 봉안되고 전시될 예정이다./대전=장중식기자

장중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