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오피니언 > 발언대
고속도로서 안전거리 확보를[발언대] 2007년 3월 23일
이귀연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3.22  21:09: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가끔 tv뉴스를 보다 깜작 놀랄때가 있다. 고속도로에서 차량이 역주행으로 운행 하였다는 보도였다. 그것도 30km를 역주행 운행하였다니 사고 발생시 나 자신만의 문제가 아니라 다른 운전자에게도 엄청난 피해가 가는 살인 행위인 것이다.

고속도로는 법정 최고·최저속도가 110에서 60, 또는 100에서 50등으로 고시되어 있다.그러나 많은 차량들이 지정속도를 지키지 않고 과속을 일삼거나 지정차선을 위반하고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지키지 않고 난폭운전을 함으로써 교통사고가 빈발하고 있다.

운전자로서는 운전시 전·후방과 좌우를 살펴 안전하게 할 업무상 주의 의무를 지고 있다.고속도로에서 차선을 변경하려면 진행방향차량의 충돌을 피할수 있는 안전거리가 확보됐을때만 가능한데, 이러한 최소 안전거리를 무시하고 바로 앞으로 진로를 변경해 줌으로써 사고를 유발하고 있다.

또한 고속도로에서는 안전거리를 100m로 지정해 충분한 차간 거리를 유지·사고를 예방토록 하고 있으나 지키는 운전자들이 많지 않다.
그러므로 교량 통과시는 속도를 줄이고 안전운행을 해야 하는데 같은 속도로 계속 운전함으로서 다리위에서 사고가 발생해 대형 참사로 이어지고 있다.

나의 잘못으로 인해 타인에게 교통사고를 유발시켜 피해를 입어 중대사고로 이어 진다면 남의 가정을 파탄게 하는 가정파괴범으로 낙인돼 그 보상도 문제이지만 평생후회하면서 살 수도 있다면 얼마나 끔찍한 일인가.

운전교습을 배울때의 초심으로 돌아가 오늘부터라도 법규를 준수하고 안전운전을 해 우리 모두가 무사고 운전자가 돼주길 희망한다.


이귀연 ㆍ 한국도로공사 증평영업소
이귀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