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中 학자 `고려인삼 원산지 중국`국내학계, 의도적 역사왜곡 … 국가적 대처 당부
허송빈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9.16  18:00: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국내 심포지엄에 참가한 중국의 학자가 고려인삼의 원산지가 중국이라고 주장하고 나서 충격을 주고 있다.

16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충청남도 주최로 열린 '고려인삼의 역사 문화적 가치 재조명을 위한 국제학술 심포지엄'에 발제자로 나선 웨이쯔강 박사(중국 중산대)는 "역사적으로 고려인삼 원산지가 중국의 요동(遼東)"이라고 주장하고 나서 충격과 함께 우려가 제기됐다.

이날 심포지엄에서 첫 발제자로 나선 웨이 박사는 "중국역사 문헌에 따르면 고려인삼의 재배와 응용역사는 1700여년에 이른다며 중국 역사에 '요삼(遼參)'으로 불리고 있는데 그 원인은 고려인삼의 산지가 '요동(遼東)'에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고려인삼은 bc 37년 중국의 요동과 한반도에 강대한 국가인 고구려가 형성됐고 고대 요삼의 산지가 고구려의 소유로 되며 요삼은 고구려의 중요한 경제적 물자로 부상했다"고 말해 고려 인삼의 원산지가 현 중국의 영토인 요동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또다른 발제자로 나선 이철설 교수(건양대)는 "고려인삼은 인간의 모습을 닮은 '유체인삼(有體人蔘)'으로 요동인삼과는 구별돼 왔다"며 "우리 학계에서는 웨이쯔강 박사의 주장을 이해 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책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웨이쯔강 박사의 주장을 두고 우리 학계에서는 이러한 주장이 동북공정과 관련된 중국학계의 보편적 시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하고 종합적인 대책을 주문하고 나섰다.

또 토론자들은 "고려인삼의 중국원산지 주장은 큰 틀에서는 중국의 의도적 역사왜곡으로 볼 수 있으며 한편으로는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의 고려인삼을 갖고 있으면서도 그간 체계적 연구가 소홀했고 홍보 및 글로벌 마케팅 전략이 미흡했기에 이제 고려인삼의 국제정 명성이 훼손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이에 대한 국가전략 차원의 적극적인 대처를 당부했다. /대전=허송빈 기자 bcut@

허송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