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올 가을 `집, 살까 말까`과열지구 해제 불구, 금융규제 빗장 여전...전문가, 실수요자는 '호기' 투자는 '유보'
장중식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9.17  18:23: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봄철에 이어 제2의 이사철로 불리는 가을이 다가오면서 집 마련을 계획중인 실수요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당장 이달부터 분양가 상한제와 청약가점제 시행 등 새로운 부동산 정책이 시행된데다 대선을 앞둔 부동산 시장이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울정도로 양비론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집을 사야 할 지, 말아야 할지 가늠조차 힘든 상황이다.

9월 현재 충청권 부동산 시장은 보합세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전월세는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매매시장은 여전히 한파가 계속되고 있다.

부동산 정책과 더불어 대선정국의 영향 등 국내외 상황이 좋지 않은 것도 한 몫을 더하고 있다. 특히 아파트 미분양 물량 증가세와 대출금리 추가 인상, 미국발 서브프라임 모기지론 사태 등도 변수로 꼽힌다.

이 같은 흐름 속에서 부동산 전문가들 또한 호기와 관망이라는 두갈래로 관측이 엇갈리고 있다.

부정적인 시각은 국내.외 상황의 불안으로 당분간 주택 구매심리가 위축돼 집값도 안정세를 보일 것이고 선거 전까지는 큰 폭의 규제완화나 세제완화 등의 선심성 정책을 내놓기 힘들어 하반기 집값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여기에 총부채상환비율(dti), 담보대출인정비율(ltv) 등 대출 규제가 여전한 것도 주택수요증가를 억제하는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하지만 이번 가을철이야 말로 내 집마련의 적기라는 시각도 만만치 않다.

내집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들은 대선이 끝나는 내년 이후 집값은 올해와 다른 양상을 보일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들은 현 정권이 재집권한다면 부동산 정책기조가 유지되겠지만 정권이 바뀐다면 보유세나 양도세, 재개발, 재건축 규제 등을 일부 완화해줄 것이라는 기대심리가 커져 집값이 오를 수 있다고 조심스런 전망을 내놓았다.

부동산 정책의 강도 또한 최고수준으로 새 정부가 들어서면 규제 완화와 이에 따른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1가구 2주택 등 급매물과 경매물건에 관심을 둘 것을 주문했다.

/대전=장중식기자 5004ace@



장중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