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패러글라이딩 안전
동중영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7.06  20:09: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항공스포츠는 패러글라이딩 행글라이딩 스카이다이빙 등 20세기 후반에 도입돼 21세기부터 급속하게 발전되기 시작했다.

이 중에서 패러글라이딩은 프랑스의 산악전문가인 장마르크브와뱅(jean mark bdivin)에 의해서 고안됐다. 패러글라이딩은 낙하산을 개조한 것으로 낙하산보다 속도가 느리고 안전성도 확보돼 있다. 4∼8㎏의 가벼운 장비로 누구나 쉽게 짧은 기간 내에 장비의 조종술을 익힐 수 있어 남녀구분 없이 즐기는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항공스포츠의 긍정적인 면만을 주장하는 관련 산업(학)의 주장이고, 항공스포츠에서 발생 할 수 있는 생명을 위협하고 사고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있다. 특히 항공스포츠는 다른 사고와는 달리 환경적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사고가 순식간에 발생하기 때문에 세밀한 자연환경의 분석과 철저한 장비의 점검이 필요하며 마칠 때까지의 자만과 방심은 절대 금물이다.

사고는 이륙과 착륙단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기는 하나 모든 비행과정에서 발생하고 있다. 또한 초보자는 이륙단게에서 사고가 많이 발생한다.

이는 이륙기술을 완전하게 습득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또한 착륙단계에서는 이상기류의 영향이 가장 큰 원인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사고의 장소로는 나뭇가지에 걸리고 고압전선 줄에 걸리고, 안전이 확보되지 아니한 도로 공사현장에 착륙하다가 발생한다.

패러글라이딩은 착륙방법이 이륙단계나 비행중의 경우보다 고도의 기술과 정확한 판단이 요구된다. 착륙은 비행과정에서 가장 짧게 나타나는 단 한 번뿐인 과정으로 실력향상이 어렵다. 따라서 초보자단계에서부터 낮은 경사면에서 충분하게 이착륙 연습을 실시하여 착륙기술을 증진시켜야한다.
동중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