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골프 안전
동중영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7.13  19: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골프는 다른 스포츠에 비해 10대의 청소년부터 80대의 노인까지 참여할 수 있는 아주 폭넓은 연령대를 가지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골프를 노후에 적합한 운동이라고 생각 할 만큼 다른 종목에 비해 스포츠 상해로부터 안전하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많은 골퍼들은 부상을 당하기 전까지는 이러한 상해의 위험성을 가볍게 생각하게 되고, 스윙 몇 번으로 준비운동을 대신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또한 300y 드라이버 비거리는 1y 퍼팅과 마찬가지로 똑같은 1타 임에도 모든 골퍼들의 비거리에 대한 욕심은 과도한 스윙과 무리한 타격으로 이어져 상해를 유발한다. 실제로 이렇게 준비운동 없이 바로 본 운동을 실시하게 되면 허리 및 상지의 근육이 긴장하게 되고 신경을 자극하여 심각한 통증을 유발하게 되며 또한 과도한 스윙은 손목통증이나 요통 등의통증 등을 유발하게 된다.

이러한 부상의 예방법은 항상 운동 전에 팔과 어깨 스트레칭 10초씩 3회에 걸쳐 실시하고, 손목과 장딴지 그리고 아킬레스건을 좌·우 10초간 스트레칭을 실시한다. 또한 허리와 등을 좌·우 15초씩 실시하고, 손과 무릎, 복근강화 스트레칭 등을 10초 이상 충분히 준비운동을 철저히 해주고, 처음부터 무리하지 말고, 숏 아이언으로 가볍게 시작하는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이러한 골프상해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진정으로 건강과 행복을 위하는 골퍼로서 한번쯤은 자신의 운동패턴을 점검해 보는 것이 무엇보다도 우선되어야 할 것이다. 또한 골프는 날씨에 많은 영향을 받는 운동으로 낙뢰를 동반한 우설(雨雪)의 경우에는 운동을 중단하는 것도 안전을 지키는 길이다.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동중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