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생활안전이야기
익사 안전
동중영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7.20  18:27: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구의 온난화 영향으로 나타나는 무더위는 더 많은 물을 찾게 만든다. 매년 여름철이 되면 물놀이를 하다가 물에 빠져있는 가족 또는 친구를 구하려고 물에 뛰어 들었다가 같이 변을 당하는 안타까운 사건 사고들을 종종 접하게 된다. 구조의 기술이나 경험 등이 있다면 충분히 가능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못한 상황에서는 더욱 큰 참사를 불러올 수도 있는 어리석은 행동이 될 것이다.

자신이 그러한 상황에 닥치게 된다면 과연 이성적으로 판단하여 침착하게 행동할 수 있을 것인가? 누구도 그렇다고 장담하긴 어려울 것이다. 사전에 안전교육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안전교육이 선행된다면 이러한 사고도 줄어들 것이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물놀이 사고는 천재지변으로 일어나지 않는다. 안전수칙을 준수하지 않기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다. 가장 기본적인 안전수칙인 준비운동조차도 하지 않는 사람이 수두룩한 것이 현실이다. 특히 물놀이 사고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아동들의 경우 물놀이 시 안전수칙을 숙지하지 못한 경우가 다반사이다. 부모가 무조건 지켜보면서 안전을 관리하는 것이 최상은 아니다. 아이들의 입장에서 아이들의 수준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고와 대처방법에 대한 사전교육이 필요하다. 예를 들면 아이들은 사탕이나 껌을 좋아하는데 어른들은 그렇지 않더라도 아이들은 충분히 사탕이나 껌을 물고 수영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어른들은 사탕이나 껌이 호흡을 곤란하게 할 수도 있다고 당연히 생각하겠지만 판단 능력이 떨어지는 아이들은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물에 들어가기 전에 준비운동을 반드시 실시하여야 하고, 수영장 등에서 뛰지 말아야 하며, 너무 깊은 곳에 들어가지 말고, 너무 장시간 수영하지 않으며 사람들과 떨어져서 혼자 수영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 등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이라도 물놀이 전 안전수칙에 대해 다시 한번 상기시켜 주어야 한다. 친구 등이 물에 빠졌을 때는 큰소리로 주위사람에게 알리고, 절대로 물속에 뛰어 들지 말아야 하며 이럴 때는 로프나 튜브 또는 긴 막대기 또는 입었던 옷가지 등을 이용하여 구출해야 한다는 것도 미리 숙지시켜 주어야 한다.

또한 물에 빠진 사람은 호흡곤란이나 호흡정지로 인해 위험하게 되므로 심폐소생술을 미리 습득하여 응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적절히 활용할 수 있다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값진 일이 될 것이다.



/동중영 사단법인 경호원 총재






동중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