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한나라당 차기 충북도당위원장, 심규철 전 의원 추대될 듯
김성호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9.20  19:13: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나라당 충북도당위원장 선출을 놓고 첨혜하게 대립했던 이명박 후보측과 친 박근혜 전 대표측이 차기 당위원장으로 이 후보측인 심규철(보은·옥천·영동) 전 의원을 사실상 합의 추대키로 했다.

이는 박근혜 전 대표측 송광호 전 의원이 중앙당 제2사무총장으로 내정됨에 따라 이명박 후보측 인사인 심 전 의원외에 대안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실제 한나라당 충북도당은 20일 이같은 사실을 확인하며 심 전 의원을 차기 도당위원장에 합의 추대키로 양측이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중앙당은 그동안 충청권 3개 시·도당위원장 선출을 놓고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것으로 알려진다.

그러나 대전시당위원장으로 박 전 대표측 이재선 전 의원을 선출하면서 물고를 터, 19일에는 경선형식이긴 했지만 역시 박 전 대표측 이진구 의원을 충남도당위원장을 선출하며 충북도당위원장은 이 후보측에서 맡아야 하지 않겠냐는 쪽으로 중재를 해왔던 것으로 전해진다.

차기 충남도당위원장으로 선출된 이진구 의원은 이날 이명박 후보측 홍문표 현 위원장을 투표에서 누르고 신임도당위원장에 선출됐다.

따라서 중앙당은 이 후보측이 송 전 의원을 제2사무부총장으로 임명하는 대신 박 전대표측이 충북도당위원장 자리를 양보하는 것으로 정치적 타협을 이뤄냈다는 게 중앙 정치권의 일반적인 시각이다.

한나라당 충북도당은 추석 연휴가 끝난 뒤 도당 운영위원회를 열어 심 전 의원을 차기 도당위원장으로 선출할 계획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성호기자 ksh3752@

김성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