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한 `DJ가 孫 페이스메이커로 쓴 것`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9.20  19:14:4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나라당은 20일 대통합민주신당 대선경선 후보인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전날 돌연 tv토론에 불참하고 자택에 '칩거'하면서 경선 포기설이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 "후보간 이전투구가 점입가경"이라며 "각종 구태와 의혹이 난무하는 '짝퉁 국민경선'이 빚은 당연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박형준 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손 전 지사의 자택 칩거로 신당의 대선후보 경선이 위기를 맞고 있다. 짝퉁 국민경선이 빚은 당연한 결과"라면서 "정동영 후보의 돈.조직 동원선거 의혹, 김한길 의원과의 대권.당권 밀약설, 공천을 무기로 한의원 줄세우기에 이어 후보간 이전투구가 점입가경"이라고 비꼬았다.

박 대변인은 "'박스떼기', '버스떼기' 신당의 경선 후보들은 정치공학적 셈법에만 골몰해 왔다. 경선이 시작되자마자 친노 단일화라는 정치쇼에만 매달려 왔다"면서 "신당 후보들에게는 비전은 온 데 간 데 없이 오직 반(反)한나라당 이나 '이명박한방론' 등 구태정치의 구호만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손 전 지사의 '칩거'와 관련한 다양한 시각이 표출됐다.

대부분은 손 전 지사가 범여권의 생리를 모른 채 '순진한' 생각만을 갖고 범여권으로 향했고, 결국 예상대로 범여권 경선 흥행을 위한 '불쏘시개'로만 끝날 것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손 전 지사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정진섭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손 전 지사가 기본적으로 범여권의 생리를 잘 모른다. 민주화운동을 했고 그 쪽과 코드가 맞는다고 하지만 사실은 코드와 생리를 잘 모른 것"이라며 "어찌 보면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손 전 지사는 다른 퇴로도 선택도 없다고 본다. 어차피 '개가'를 한 만큼 운명으로 생각하고 그곳에서 성공하든 실패하든 승부를 걸어야 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은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손 전 지사를 데려다가 범여권 경선의 페이스 메이커로 쓴 것 아니냐"면서 "손 전 지사는 그것도 모른 채 자신이 그 쪽(범여권) 출신인 줄로 착각을 하더라"고 지적했다.

한 친박(친 박근혜) 의원은 "범여권 사람들이 어떤 이들이냐. 한나라당 출신 인사에게 대선후보 자리를 줄 것으로 생각했다면 크나큰 오산"이라고 언급한 뒤 "손 전 지사가 당에 남아있었다면 박 전 대표가 경선에서 이겼을 가능성이 훨씬 컸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south@yna.co.kr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