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충청광장
학교와 학과의 선택, 그리고 취업
김병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11.14  18:19: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직업의 선택, 배우자의 선택, 대학의 선택, 대학 학과의 선택은 인간의 삶에 엄청난 영향을 주는 주요한 선택이다. 그 중에서도 고등학생에게는 대학의 선택과 대학 학과의 선택이 우선적이다.

과거엔 학과보다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이른바 명문대학을 선호했다. 하지만 1997년 IMF 외환위기 이후 평생직장의 시대가 사라지고 평생직업의 시대가 도래하다보니 의사,변호사,공인회계사,변리사,약사,세무사 등의 전문직과 이른바 철밥통이라고 불리는 교사와 공무원과 경찰 그리고 공기업 사원이 각광을 받고 있다.

그러다 보니 명문대학의 웬만한 학과보다 지방대학 일부 학과의 인기가 더 높다. 대학의 선택보다 대학 학과의 선택이 더욱 중요한 시대가 온 것이다. 한 번 선택한 대학 학과는 인생을 좌우한다. 그러므로 대학보다 장래를 고려한 학과를 먼저 생각해야 된다.

IMF 외환위기 때인 1997년까지는 대학의 선택이 학과의 선택보다 중요했지만, IMF 외환위기 후 대학의 선택보다 전공학과의 선택이 훨씬 중요해졌다.

많은 기업이 정규직보다 계약직을 선호하다보니 장래에 대한 불안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는 사람이 엄청나게 늘어나 과거에는 인기가 없던 정신과전문의의 인기가 하늘을 찌른다.

학부모와 교사 그리고 고등학생들의 철저한 지도와 관심이 필요하다.

대학 졸업자의 취업이 어렵다보니 대학마다 취업 전담 부서가 설치되어 취업 알선은 물론 취업에 필요한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그뿐만이 아니다. 교수들은 수시로 취업 출장을 다니면서 제자들의 일자리를 구하고 있다. 그러나 일자리라고 해봐야 정규직은 드물고 인턴이나 비정규직이 대부분이다. 취업 희망자들이 자신들의 미래를 위해 이를 선호할 리 만무하다.

9급 공무원 시험 경쟁률이 모집 주체별로 차이는 있지만 대체적으로 100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공무원 시험 합격을 위해 고시학원을 다니는 것은 필수가 됐다.

필자가 고등학교를 졸업하던 때는 대체적으로 공부 잘하는 사람이 9급 공무원 시험에 응시하지 않았으며 순경 시험은 미달이어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신체만 건강하면 누구나 순경이 될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공부를 아주 잘해야 9급 공무원이 될 수 있고 순경 시험도 수십 대 일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으며 순경시험이 너무 어려워 순경고시라는 말이 생겨나고 있다.

자식 대학 졸업시켜 9급 공무원이나 순경 시험을 합격하면 돼지 잡아 잔치해야 되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이른바 SKY로 불리는 서울대?고려대?연세대를 졸업해도 9급 공무원이나 순경 수준의 취업을 못하는 사람이 즐비한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다.

필자의 고등학교 시절엔 농업고등학교는 미달이었지만 공업고등학교와 상업고등학교는 들어가기가 쉽지 않았다. 공업고등학교 졸업자의 대우가 좋고 상업고등학교 졸업자는 졸업과 동시에 은행에 취업하던 시절이니 그럴 수밖에 없었다.

많은 기업이 정규직보다 계약직을 선호하고, 웬만한 기업은 50세를 넘기기가 쉽지 않으며 대기업은 생산직 근로자의 인력난을 격고 있다.

이런 현실에서 4년제 대학만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 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하면 대기업에서 생산직 근로자로 모셔 가는데 보수도 좋고 정년 걱정도 없을 뿐 아니라 야간에 사내대학도 보내준다고 한다.

대학은 학교보다 학과를 먼저 생각하고 진학은 취업을 우선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평생직업의 시대와 장수시대를 사는 지혜이다.



/김병연 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





김병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