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북 > 단양
단양택시 포화… 부제ㆍ감차 요구기사들 "하루 4만원 벌기 힘들어" … 불황 타개대책 건의
이상복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10.04  18:20: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단양군 지역 내의 택시 기사들이 경기불황 한파를 극복키 위한 자구책으로 택시 부제 제도 도입과 감차를 요구하고 나서 실현될지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3일 단양군 택시업계에 따르면 매일 17-21시간 동안 교대없이 기사들이 중노동을 하지만 사납금을 채우기는 커녕 하루 4만원 벌기 조차 힘들어 '택시부제제'를 실시해야 된다는 것.

이들은 지역 내 유동인구에 비해 가동 택시가 너무 많은 것이 원인 중 하나지만 이를 해소키 위한 대안으로 우선적으로 단양 지역에서 영업하는 택시 수를 인위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법으로 '택시부제제'와 '감차' 실시밖에 없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개인택시를 운행하는 김모씨(49)는 "단양군에 증차를 더 이상 하지 말 것을 수차례 건의 했었으나 받아 드려지지 않고 있다"며 "이제는 군이 나서서 개인택시나 법인택시를 매입하여 인위적인 감차를 병행 해 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이 지역에는 개인택시 73대, 법인택시인 단양도성택시 10대, 단양택시 16대, 단양제일동굴택시 12대, 단양팔경택시 17대 등 총 128대의 택시가 휴무없이 움직이는 반면 이용 승객은 적어 동료들간 손님모시기 전쟁도 치열할 정도다.

개인택시를 하는 이모씨(62·상진리)는 "하루 17시간 일해도 6만원 밖에 못 벌어 2만원으로 가스비 내고 나면 4만원 수입 올리기도 힘들지만 할 수 없어 매달리고 있다" 고 하소연 했다.

법인택시를 운행하는 장모씨(38)는 "하루 21시간을 근무하면서 10만원을 벌면 회사에 입금하고 가스를 넣고 나면 하루 3만원 벌기도 어렵다며 이렇게 벌어서 가족들 부양을 할수 있겠냐" 며 불만을 토로했다.

군 관계자는 "택시부제 실시가 이 지역 정서와는 맞지 않고 관광시즌에는 외지 관광객이 불편을 겪게 돼 시행이 쉽지 많은 않지만 다수가 원한다면 검토해 보겠다" 며 "그러나 군이 택시를 매입하여 인위적인 감차를 시행하는 것은 고려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이상복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