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신당 경선파행 수습 국면..불씨 여전鄭 "원샷경선 수용"..孫.李 수용 기류..당 지도부 "8일부터 경선일정 정상화"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10.05  21:5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대통합민주신당 대선예비후보인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선거사무실에서 당지도부의 '원샷 경선' 방안에 대한 수용의사를 밝히고 있다.

일정중단 등 파행을 겪고 있는 대통합민주신당의 대선후보 경선이 당 지도부의 중재안대로 오는 14일 미실시 8개 지역의 경선을 한꺼번에 치르는 방식으로 수습될 것으로 보인다.

정동영(鄭東泳) 후보는 경선중단 나흘째인 5일 오전 여의도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 지도부가 제안한 `원샷 경선(동시 경선)' 방안에 대해 "당의 결정을 대승적 차원에서 받아들이겠다"며 수용의사를 밝혔다.

정 후보측은 손학규(孫鶴圭) 이해찬(李海瓚) 후보측이 요구한 남은 8개 지역 선거인단에 대한 전수조사 즉각 실시를 수용하면서 ▲모바일 선거인단 명부 공개 ▲네거티브 선거 중단을 위한 대책 마련 ▲손,이 후보에 대해 제기한 13개 불법선거 사례 조사 ▲중립성과 공정성을 훼손한 일부 당직자 교체 등을 당 지도부에 요구했다.

손학규 이해찬 두 후보측은 불법.부정 선거인단을 걸러내고 재발 방지대책이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정 후보의 `결자해지(結者解之)'를 촉구했으나, 내용에서는 "전수조사의 취지를 살리는 조사가 이뤄진다면 경선 재개가 가능하다"며 누그러진 태도를 보이는 등 수용 쪽에 무게를 뒀다.

정 후보가 당 지도부의 결정을 적극 수용하고 나선 상황에서 손, 이 두 후보가 경선을 계속 거부할 명분이 약한데다, 여론의 역풍이 불 조짐도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당 중진들도 이날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회동을 갖고 "당 지도부 노력에 대해 후보들이 적극 호응해야 하며, 오는 15일까지 꼭 후보가 나와야 한다"고 밝히는 등 경선 정상화를 압박하고 나섰다.

손 후보는 이날 광주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 후보 회견에 대해 "혼탁한 경선환경을 그대로 놔둔 채 진상규명 없는 상태로 덮어두고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것이 정의는 아니다"면서 책임소재 규명과 사과를 요구했으나 "경선 자체를 거부한다든지 하는 것은 없다"며 경선 불참 가능성을 부인했다.

손 후보측 김동철 의원도 "손 후보의 발언은 당연히 경선 참여를 전제로 하는 것이며, 당에 대해 부정사례 규명 노력을 해달라고 촉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손 후보측은 ▲기존 불법.부정선거에 대한 진상규명 및 사법기관 수사 ▲선거인단 전수조사 실시 ▲지역별 선거인단 편차 보정 ▲사법기관 조사 결과 위법 발견시 후보자격 박탈 ▲당에서 결정하는 제반 조치에 대한 후보 대리인의 참관검증 등을 당 지도부에 요구했다.

이 후보측 선병렬 의원은 "물론 우리는 경선에 복귀했고 경선일정을 따라갈 것"이라면서도 "불법 상황이 엄중하면 경선 결과에 불복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측 윤호중 전략기획본부장은 "문제 소지가 있는 선거인단에 대해 직접 전화를 걸어 본인 의사를 확인한다는 취지라면 당 경선위로서도 최선을 다하는 것이고 불법 선거인단을 거의 걸러낼 수 있을 것"이라며 수용 입장임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신당은 전북.대전.충남.인천.경기.대구.경북.서울 등 남은 8개 지역 순회경선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14일 하루 이들 지역에서 동시 투표를 실시한 뒤 15일 개표를 통해 당의 대선후보를 최종 확정하게 될 전망이다.

신당은 또 지난 4일 오후 6시 현재 11만5천여명이 접수한 모바일(휴대전화) 투표를 오는 14일까지 네차례로 나눠 실시하고 여론조사 투표는 내주 중 실시할 예정이다. 합동연설회 등 경선일정은 오는 8일부터 정상화하기로 했다.

그러나 세 후보는 이날도 상대 후보측의 선거부정 사례를 들춰내며 치열한 공방을 이어가 남은 경선과정 역시 적잖은 진통을 겪을 것임을 예고했다.

특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명의도용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이날 서울 종로구의원 정인훈씨의 아들 박모(19)군 등 대학생 3명이 최근 정동영 후보 캠프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사실을 밝혀냄에 따라 손, 이 후보측이 이 문제를 확전의 소재로 삼을 경우 경선 정상화에 변수가 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정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금권선거, 신종 관권선거를 자행하고 있는 후보측에서 정동영과 정동영 캠프에 대한 낙인찍기 공세를 벌이는 데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상호비방을 중지하고 결과에 깨끗이 승복할 것을 약속하자"고 역공했다.

정 후보측은 손 후보측이 경기 군포에서 36명의 여성에게 일당 5만원씩을 주고 선거인단 대리접수를 시킨 의혹 등을 공개하며 경찰에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손, 이 후보측은 정 후보측의 역공에 대해 "불법.부정 행태를 덮으려는 물타기"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이 후보 캠프 소속 의원단은 기자회견을 통해 "정 후보의 회견을 보며 적반하장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면서 "정 후보는 열거하기도 힘든 부정사례에 대해 사과하고 대책을 밝히라"고 요구했고, 이 후보측은 `정동영 후보측 부정선거 백서'를 발간, 배포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