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오피니언 > 기자의눈
사회적기업을 소망한다
김동석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0.23  19:12: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진천지역 기업체들의 사회적기업 참여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나 아쉬움을 주고 있다.

진천군에 따르면 올해 사회적기업의 전단계인 충북형 예비사회적기업 3곳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지난 7월 참여 업체를 모집했으나 신청한 기업은 한 곳에 불과했다.

또 23일 현재 진천지역에는 지난 해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싸리비가 올해 고용노동부로부터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받았으며, 예비사회적기업 1곳과 인증사회적기업 1곳이 전부다.

군은 특히 내년에 4곳, 2014년 5곳, 2015년 6곳, 2016년 이후 7곳 등 총 25곳의 예비사회적기업을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시회적 공익 목적을 추구하면서 영업활동을 수행하는 사회적기업에 지정되면 최대 3년간 경영지원, 상품 우선구매, 시설비 지원, 세제혜택 등이 지원된다.

또 우수사회적기업으로 선정되면 국내·외 판로개척과 홍보·마케팅 분야에 대한 다각도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 처럼 사회적기업의 좋은 취지에도 참여가 저조한 것은 설립된 사회적기업들이 자치단체 지원이 끝난 뒤에도 자립 경영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드는 데 회의적인 시각이 많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이 때문에 지자체가 사회적기업의 제품을 우선 구매하거나 자립을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또 사회적기업 지원을 위한 기금을 조성하는 등 사회적기업의 유형과 성격에 맞는 맞춤형 지원 정책을 개발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지자체는 사회적기업 제품 우선 구매 등 기업의 활로를 개척해 주고 기업들은 돈을 버는 목적보다 특정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사회적기업으로 많이 탄생하길 소망한다.



/김동석 진천주재 부장





김동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