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오피니언 > 기자의눈
정치인은 사기꾼(?)
김홍민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1.28  18:46: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8대 대통령을 뽑는 공식선거운동 기간이 27일부터 시작됐다.

22일간의 대장정이 시작된 날, 여야는 대선출정식을 갖고 충북 표심에 호소했다.

앞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지난 14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는 지난 26일 청주를 방문했다.

두 후보 모두 청주 육거리시장을 들렀는데 지지 군중수로는 일단 박 후보의 우세로 보여 진다.

하지만 박 후보나 문 후보에 대한 시장상인들의 반응은 별반 차이가 없는 듯 했다.

후보들을 직접 대면해서는 반갑게 인사했지만, 후보들이 보이지 않을 경우에는 소속 정당을 떠나 "박근혜 든 문재인이든 서민들을 잘살게 해주는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 한다"는 공통된 의견이었다.

어쨌든 현재까지는 모든 후보에 대해 이런 믿음이 생기지 않는 듯 한 인상이다.

충북에서 30여년 중소기업을 운영 중인 70대 초반의 한 CEO는 "정치인은 모두 사기꾼이다"라고 서슴없이 말한다.

선거운동기간에는 유권자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줄 것처럼 하다가 당선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입을 싹 닦고 만다는 지적이다.

청주지역의 모 금융권 CEO는 정치인들의 천편일률적인 지역 방문코스를 꼬집기도 했다.

그는 "대선후보 든 지자체장 후보 든 방문하는 전통시장이 정해져 있다"며 "다른 시장들도 많은데 한 곳만 방문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수도 있다"는 생각이다.

전통시장을 골고루 방문하라는 의미가 아니라 정치인으로서 소외된 곳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뜻이다.

여야가 대선승리를 위해 다양한 공약을 개발해 연이어 발표하고 선거 전략도 수립하고 있다.

반면 유권자의 바람에 귀 기울이면 선거에서의 승리는 어쩌면 간단해 보이기도 한다.

국민의 신뢰를 얻고 잘 살게 해 줄 대통령으로 20여일 후 누가 선택받을 지 주목된다.




/김홍민 정치부 차장





김홍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