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기획연재 > 충북의 성씨를 찾아서
(38)청주한씨(淸州韓氏)
기원전 115년 기자조선 준왕의 후예
중시조, 한란 … 한석봉·한용운 등 인재 배출
과거 급제자 1399명 … 현재 후손 64만 2992명
정복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11.29  17:52: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청주한씨는 그 출발점을 기원전 115년 당시의 기자조선으로 한다. 기자조선 마지막 왕인 41대 준왕이 위만에게 나라를 빼앗긴 뒤 금마(전북 익산시)에 마한을 세우고 스스로 한왕(韓王)이라 했다. 그 뒤 8대 원왕의 세 아들가운데 우평은 북원선우씨(北原鮮于氏), 우성은 행주기씨(幸州奇氏), 우량은 청주한씨가 된다.

우량의 31세손인 한지원의 네 아들 중 한 란(韓蘭)이 바로 청주한씨의 중시조다. 한 란은 고려 태조 때 삼한통합에 공을 세웠다.

한상질은 태조의 진문사로 명나라에 들어가'조선'이란 국호를 받아 온 인물이다. 그는 계유정난의 주인공 한명회의 조부다. 한명회는 수양대군의 심복으로 단종 1년 계유정난에 가담, 단종과 그 추종세력들을 물리친 공으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해 영의정에까지 오른다.

조선 최대의 명필가 한석봉은 조선 후기의 추사 김정희와 함께 조선 서예사의 쌍벽을 이룬다. 만해 한용운은'님의 침묵'으로 민족의 가슴에 뜨거운 시혼을 심어주었다. 구한말 한규설은 애국지사이자 정치가로 독야청청했던 인물이다. 문둥이 시인 한하운(韓何雲)도 후손이다.

현대 인물은 한감석(제헌국회의원), 한갑수(한글학자), 한갑수(해군준장), 한건수(국회의원), 한격만(변호사), 한경국(서울고등법원판사), 한격부(외과의원장), 한경직(서울영락교회목사), 한광석(국회의원), 한광세(서울고등법원판사), 한광옥(국회의원), 한국남(의학박사), 한국진(농림부차관), 한규복(충북도지사), 한근조(국회의원), 한기언(문학박사, 서울대교수), 한기두(원광대교수), 한기성(인하대교수), 한기우(경희대교수), 한기준(변호사), 한기춘(국회의원), 한남석(부산애린유스호스텔회장), 한남철(소설가), 한능원(전남대교수), 한대성(강원대교수), 한대현(서울고등법원판사), 한동일(피아니스트), 한두진(한국병원원장), 한로단(극작가, 본명-한효동), 한만수(변호사), 한만춘(연세대산업대학원장), 한말숙(여류작가), 한명수(경북대총장), 한명열(의학박사), 한명희(육군준장), 한무숙(여류작가), 한병기(유엔대사, 국회의원), 한병삼(국립박물관장), 한병채(국회의원), 한봉세(변호사), 한상기(건국대교수), 한상대(변호사), 한상만(무안병원장), 한상순(건국대교수), 한상준(국회의원), 한상호(서울가정법원판사), 한석규(변호사), 한석동(변호사), 한석봉(국회의원), 한성순(삼보호텔사장), 한성일(이화여대교수), 한석홍(무등병원장), 한석환(제주은행장), 한수(변호사), 한승수(상공부장관), 한승원(소설가), 한승헌(변호사, 국정원장), 한신(합참의장, 예비역대장), 한심석(서울대총장), 한양섭(광주세종병원장), 한양수(충남지사), 한양순(국회의원), 한양현(연세대교수), 한영석(검찰청차장검사), 한영석(산부인과의원장), 한영수(국회의원), 한영숙(고전무용가, 서울사대교수), 한영춘(단국대교수), 한옥신(대검검사·국회의원), 한완상(서울대교수), 한용남(강원대교수), 한용석(부산국세청장), 한용석(농학박사), 한용섭(의학박사), 한용희(아동음악가), 한운사(소설가), 한원순(성균관대교수), 한윤수(변호사), 한인섭(강원대교수), 한재영(부산고등법원장), 한정대(대한잉크 사장), 한정동(아동문학가), 한정석(연세대교수), 한정섭(단국대공대학장), 한정수(변호사), 한정진(제주지법원장, 변호사), 한정희(전북대교수), 한준석(이화여대교수), 한준우(대구문화방송사장), 한진수(이화여대교수), 한창규(성균관대교수), 한철수(육군대장), 한초덕(이화여대교수), 한춘일(국회의원), 한태동(신학박사, 연세대교수), 한태연(헌법학자), 한태일(국회의원), 한표욱(주유엔대사), 한필우(고려대교수), 한현(동국대교수), 한현석(미원그룹 부회장), 한환진(대법관·변호사), 한후진(롯데그룹 상무), 한희석(국회의원) 씨 등이다. (무순, 전·현직 구분 안 됨)

집성촌은 인천광역시 강화군 양사면 북성리, 경남 진주시 이반성면 평촌리,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촌읍 함덕리, 경북 고령군 우곡면 대곡리 등이다. 주요파는 서재공파, 문열공파, 문간공파, 서원군공파 등이다.

조선시대 과거 급제자는 1399명이다. 인구는 2000년 현재 64만2992명이다.
정복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