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昌 지방공략 시동..첫 행선지 충청13일에는 박정희 생가방문..朴心 잡기 진력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11.11  18:44: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무소속 이회창 후보가 대선출마 선언 후 첫 지방공략에 나선다. 이 후보는 오는 12일부터 전국을 6∼7개 권역으로 나눠 9일간 지방순회 일정에 오른다.

이 후보는 특히 후발주자로서 갈 길이 바쁜 만큼 서울에 올라오지 않고 지방에서 지방으로 이어지는 강행군을 소화해 가며 대통령 후보로서의 본격적인 홍보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복안이다.

이 후보는 우선 첫 방문지로는 연고(충남 예산)가 있는 대전.충남 지역을 택했다.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상대적으로 열세를 보이는 이 지역에서 출마 선언 후 20% 초반에 머물고 있는 자신의 지지율을 30%대까지 끌어올리기 위한 '바람몰이'에 시동을 걸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특강 및 지방기자 간담회를 갖는데 이어 시내 어린이집을 방문해 보육정책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 후보는 충청권에서 하루를 묵은 뒤 이튿날인 13일 곧바로 대구.경북(tk)으로향할 예정이다.

특히 tk 지역은 지난 7일 영남일보·에이스리서치 여론조사에서 이회창 후보가 지지율 37.4%를 기록, 이명박 후보(32.6%)를 눌러 보수층 표심 변화의 바로미터라 불릴 만한 곳이다.

이 후보는 특히 tk 지역 첫 일정으로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선친인 박정희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는다. tk지역에서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에 대한 지지 정서가 강하다는 점을 고려한 행보로 해석된다.

그는 또 대구로 이동해 월남참전전우회가 주최하는 행사에 참석해 대북정책과 안보정책을 피력한 뒤 대구의 상징인 서문시장을 찾아 민심도 살펴본다.

보수층 끌어 안기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이명박 후보 역시 이회창 후보의 방문에 하루 앞선 12일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을 예정이어서 tk 민심의 향배가 어디로 쏠릴지도 관심거리다.

이 후보는 울산.부산(14일), 마산.창원(15일)을 방문하는 데 이어 16일에는 광주 5.18 묘역을 찾아 참배한다. 이 후보는 광주에서는 자신이 유년 시절 다녔던 광주 서석초등학교에서 일일교사로 나설 예정이다.

이 후보는 충남 금산(17일), 충남 아산.충북 청주(18일), 강원도(19일)까지 전국을 '8자' 모양으로 그리며 바닥 민심을 훑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번 대선에 '맨발'로 나선 이 후보는 지방순회 일정 동안 지난 두 번의 대선 때와 같은 정당의 배후지원을 받을 수 없는 만큼 숙소도 호텔이 아닌 여관이나 모텔을 이용키로 했다.

이 캤릿?또 회의용 테이블이 마련된 버스에 보좌진과 동승해 수시로 회의를 열고 상황변화에 따른 전략을 그때 그때 세워나간다는 방침이다.

이 후보측은 "비록 출마선언을 했지만 국민을 직접 만나 다시 대선에 나서게 된배경을 설명하는 자리는 없었다"면서 "철저히 국민 속으로 파고든다는 생각으로 전국을 구석구석 누비고 나면 국민의 평가도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