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오피니언 > 충청포럼
내겐 너무나 귀중한 대통령직선제<충청포럼>손현준·충북의대 교수
손현준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11.12  19:51: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패한 앨 고어는 환경운동가로 변신하여 열정적으로 기후위기를 경고하고 대책을 촉구하였다. 그에게 노벨평화상을 안겨준 영화 '불편한 진실'에서 지구온난화의 가장 큰 주범은 미국임을 고백했다. 영화가 끝난 후에 엔딩 크레딧에서 환경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있는 정치인에게 투표하라는 메시지가 나온다. 만약 8년전에 이 다큐멘터리 영화가 나왔다면 그는 확실하게 대통령이 되었을 것이다.

시민과 학생들이 주도한 1987년 6월 항쟁의 승리로 군사정권은 대통령직선제를 허락할 수밖에 없었다. 필자도 그때 최루탄과 백골단에

손현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