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국정원·NLL논란 낱낱이 밝혀라"
충북대 교수 45명 시국선언 동참
신홍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7.01  19:53: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홍균기자]충북대학교 교수 45명이 1일 "국정원의 선거 개입과 남북 정상 대화록 불법 공개 및 악용 실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시국선언문을 통해 "최근 검찰은 국정원법 상의 국내정치 개입금지 조항 위반 및 공직선거법 상의 국가기관의 선거개입 금지 조항 위반 혐의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을 기소했다. 국정원이 집권세력의 하수인이 돼 조직적으로 국내정치와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것"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이들은 "그런데도 남재준 국정원장은 이러한 국기문란 행위를 덮기 위해 국가기밀 문서인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불법적으로 공개, 또 다른 국기문란 행위를 자행했지만 원문이 공개됨으로써 '노무현 전 대통령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NLL을 포기하기로 약속했다', '김 위원장에게 보고했다'는 일부 새누리당 의원들의 주장이 거짓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교수들은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과 권영세 주중대사의 발언을 통해 새누리당은 이미 지난 12월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불법적으로 입수하고 그것을 대통령 선거와 이후의 정치 상황에서 정략적으로 사용했음이 공개됐다"며 "우리는 정상회담 대화록이라는 국가 기밀문서가 박근혜 후보 선거운동 책임자들의 손에 전달됐고 김무성 전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이 박 후보가 참여한 선거유세에서 이 문서의 일부 내용을 낭독했다는 사실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정원의 선거개입 진상 철저 규명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 측이 남북정상 대화록을 입수한 경위 규명 △국정원의 남북정상 대화록 불법공개 진상 철저 규명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국민에게 사죄와 관련자들 엄중 처벌 등을 요구했다.
신홍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