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오피니언 > 발언대
소음 공해 일으키는 확장 공사
조만균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12.06  20:30: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나는수학교습소를 운영하고 있는 사람이다. 그런데 같은 층에 태권도장에서 엠프를 사용하여 음악을 틀고 있다. 그래서 상대방에게 상의해서 일단 소리를 낮추는 방향으로 이야기를 했었다. 나는 나대로 예의상 방음공사를 했다. 그래서 한동안은 큰 불편이 없었다. 그런데 태권도장에서 어느날 옆에 비어있던 공간을 더 얻어 확장공사를 하였다. 그때부터 문제가 생겼다. 내가 했던 방음공사가 무의미해진 것이다. 공사하기 전과 똑같은 소음이 발생하고 있다. 자세한 원인은 전문가가 아니라 잘 모르지만 공사관계자 말로는 확장공사를 한 쪽으로 소리가 넘어오는 것 같다고 한다. 그래서 상대방에게 얘기를 했는데, 인정을 하지 않아서 이렇게 도움을 청하게 되었다. 이 일로 도청 환경분쟁조정위원회에 얘기를 했더니 구청에 얘기하라고 해서 했더니 다시 중앙에 얘기하라고 해서 이렇게 글을 올린다. 도대체 어디에 민원을 넣어야 하는지 답답하다. 나는 조정이 안되면 소송까지 불사할 생각이다. 그래서 일단 누구의 잘못이 더 큰가만 얘기해주면(태권도관장이 궁금해해서, 그래야 자기도 판단할수 있다고 함) 하는 것이 내 바람이다.

조만균(청주시)

조만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