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파워인터뷰
[파워인터뷰] 황희연 충북대 도시공학과교수2030청주·청원도시계획 수립 진행 한창… 오는 28일 공청회
'성장과 나눔의 도시'로 비전 규정… 지역별 균형발전 추진
장병갑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11.24  17:16: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통합 후 사업 주체 구도 바뀔것"

[충청일보 장병갑기자]내년 7월1일 통합청주시 출범을 앞두고 미래 통합시의 청사진을 될 2030 청주·청원도시계획 수립이 한창 진행 중이다.

오는 28일 열리는 공청회가 끝나면 청주·청원군의회의 의견청취 등 행정절차에 들어간 후 내년 2030청주·청원도시계획이 최종 마무리된다.

벌써부터 2030 청주·청원도시계획에 많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황희연 학술부문 책임자(충북대 교수)는 2030청주·청원도시계획을'성장과 나눔의 도시'로 규정한다.

황 교수는 "청주시가 상당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토지여건상 한계가 있었다"며 "어쩔 수 없이 뜻을 펼칠 수 없었지만 통합시 출범 후 도에서 주로 해왔던 오송, 오창 등 사업 등을 통합청주시 주도하는 등 주체에 대한 큰 구도가 바뀔 것이다"고 말했다.

황 교수는 "세종시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여건 변화를 통합청주시가 어떻게 잘 활용할지, 또는 발전의 발판으로 삼을 것이지도 중요한 과제 중 하나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주시와 청원군과 한 뿌리이면서도 칼라가 다른 부분들, 지역의 관심사가 차이가 나는 부분들이 많은데 어떻게 조화롭게 끌고 갈지 도 과제다"고 덧붙였다.

황 교수는 "이에 2030 청주·청원도시계획 비전을 '성장과 나눔의 도시'라는 타이틀로 잡았다"며 "통합을 통해서 성장의 기회를 포착하고 지역별로 성장의 열매를 나눠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되도록 하려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황 교수는 "통합 이전에는 청주시도, 청원군도 각자 필요한 과제들을 가지고 있었지만 행정구역이 갈라져 있어 정상적으로 위치를 잡지 못했던 주요 기관들의 위치를 전체적으로 펼쳐 놓고 다시 한 번 큰 방향에서 설정하고 있다"며 "특히 청주라는 도시와 청원이라는 농촌이 통합되는 것이기 때문에 행정구역뿐만 아니라 생활권을 어떻게 하나로 할지도 중요한 과제였다"고 토로했다.

황 교수는 "통합 후 계획을 수립하면서 주민들이 과열 경쟁으로 인한 갈등을 우려했지만 주민들이 제안한 여러 사업들이 상당히 설득력이 있었다"며 "지역에 맞는 여러 제안들을 스스로 해오면서 염려했던 부분에 대해 원만하게 합의를 이끌어내며 진행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황 교수는 통합 추진 과정에서 아쉬움점도 밝혔다.

황 교수는 "통합추진단에서 구청 및 농수산물도매시장 등의 입지를 결정했지만 이러한 것 들을 추진할 때 주민들이 원하는 시설도 있지만 하수종말처리장, 교도소 이전 부지 등혐오시설에 대한 부분도 있다"며 "주민들이 원하는 시설과 그렇지 않은 시설을 한데 묶어 가야하는데 그렇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아쉬워했다.

황 교수는 "전체를 놓고 지역별 균형발전이라는 차원에서 입지를 결정해야 하는 만큼 이러한 것을 분석하고 있었는데 별개로 추진됐다"고 덧붙였다.

황 교수는 "2030청주·청원도시계획 수립은 풀뿌리(주민)들에게 제안 받아 수립하고 이런 과정 속에서 주민합의를 이끌어내는 등 '민의'라고 생각해야 한다"며 "앞으로 통합청주시장의 수장으로 당선되는 통합시장은 이것을 전임자의 작품이 아니라 청주청원의 주민의 작품이라고 받아들이고 추진했으면 좋겠다"고 충고했다

▲ © 편집부

장병갑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