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 2
  • 3
  • 4
  • 5
  • 6
> 오피니언 > 데스크시각
왜 선거 때만 되면 후보자 의견을 들으려 하는가
김규철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5.26  18:44: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북사회복지사협회는 도내에서 활동 중인 사회복지사를 대상으로 인건비 가이드라인 적용실태와 처우개선수당 지급현황, 노무 관리, 인건비 및 연장근로수당, 운영비 지원 등 사회복지 현장의 실태를 조사하고 지난 23일 충북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을 충북대 개신문화관으로 초청해 그 결과를 알리고 후보들의 의견을 들었다.

이에 앞서 충북도사회복지협의회, 행동하는복지연합, 사회적경제계, 시민단체 등은 공동으로 지난 '6·4지방선거 삶의 질 보장을 위한 8대 의제'와 각 기능별 구체적 의제를 제안하고 이에 대한 충북 지사후보들의 의견을 듣기도 했다.

이렇게 선거를 앞두고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자나 당 관계자들을 초청해 자신들의 입장을 알리고 후보자들의 의견을 듣는 행사는 8∼9년 전부터 시작됐던 것으로 기억된다.

지난 2007년 대선 때는 각 정당의 충북도당 관계자들을 초청해 사회복지에 대한 입장을 제시하고 당선이 되면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해줄 수 있는지 의견을 듣는 자리가 있었다.

또한 2006년 지방선거 때는 청원군 지역아동센터 관계자들이 청원군수 선거에 출마하는 4명의 후보자를 군청 지하회의실로 초청해 자신들의 입장을 전하고 들어 줄 것인지를 묻기고 했다.

이처럼 선거 때가 되면 각 사회복지단체들은 사회복지 현장의 현실을 알리고 후보자들에게 당선이 되면 더 나은 처우와 개선을 부탁하고 있다.

그러나 이 시점에서 우리가 분명히 돌아봐야 할 것은 왜 선거 목전에만 이런 자리를 마련하는 것인가 하는 점이다.

선거를 바로 앞에 둔 후보자 중 유권자들의 요구나 부탁을 들어주지 못하겠다고 할 수 있는 후보자가 있을까?

사회복지현장의 열악한 환경과 사회복지사들이 자신들의 개인복지, 가정복지를 뒤로 한 채 클라이언트들을 위해 헌신 노력하고 있다는 점은 높이 평가받을만하다.

하지만 선거를 앞에 두고 후보자들에게 의견을 듣는 것은 자연스럽게 의견을 듣는다기 보다는 자신들의 입장을 인정하고 도와주지 않으면 뽑아주지 않겠다는 협박성처럼 들릴 수 있어 아쉽기만 하다.

선거가 끝난 후 도지사나 시장·군수 등과 임기 중에 정기적으로 만나 의견을 교환하고 바람직한 사회복지현장을 구현할 수 있도록 한다면 이보다 더 바람직한 방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것이 진정으로 사회복지사들의 복지를 위한, 사회복지현장의 발전을 위한 장기적이고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다.

/김규철 사회부장
▲ © 편집부

김규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