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선거현장
"의림지 이벤트홀 감사 청구"최명현 제천시장 "의혹 없다면 공개사과해야"
박장규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6.09  15:15: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제천=충청일보 박장규기자]최명현 제천시장이 9일 시청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6·4선거기간동안 이근규 제천시장 당선자가 의혹을 제기했던 의림지 이벤트홀 매입과정을 감사원에 감사청구를 통해 진상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이날 가진 기자회견에서 최 시장은 "이벤트 홀은 국가가 인정하는 감정기관에서 공정한 감정과정을 거쳐 매입가를 34억 원으로 결정한 것임에도, 마치 본인이 과다하게 매입가를 부풀려 지급한 것처럼 주장해 왔다"고 했다.

또, "과선교 사업이 실수로 늦어지고 있다거나 아들이 소나무 장사를 하기 때문에 무리하게 조경을 변경한다는 허무맹랑한 소문 등 홍 후보에게 폭력을 휘둘렀다는 허위기사가 난무했다"며"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은 웃어넘길 수도 있으나 나를 믿고 최선을 다해준 공무원들에게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는 것은 참을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가슴 아픈 것은 장성한 자식을 둔 한 가정의 가장으로 부끄럼 없이 청렴결백하게 사는 것을 가훈처럼 여겨 왔지만 이마저 무너졌다”며“자식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버지로 남고 싶다”고 했다.

최 시장은 "과거에 대한 명확한 규명과 정리 없이는 미래도 없다고 생각”한다며“선거기간에 쟁점이 됐던 이벤트 홀 매입에 대한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기 위해 본인 스스로 감사원 감사청구를 진행하게 됐다"며"감사결과 의혹이 없음이 확인될 경우 이근규 당선자는 허위사실 유포를 인정하고 시민 앞에서 공개적으로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해 추후 귀주가 주목된다.

▲ 최명현 제천시장이 의림지 이벤트 홀 진상규명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편집부

박장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