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오피니언 > 기자의눈
개방형 공모제 소모적 논쟁은 이제 그만[기자의 눈] 안정환 기자
안정환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3.01  23:45: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 안정환 기자
"개방형 공모제가 왜곡됐다"
"적법공정한 절차로 임명돼 문제없다"


충북도가 김양희 여성복지국장 인사논쟁으로 여전히 시끄럽다. 충북도와 시민사회단체가 지난 1월 11일부터 김국장의 인사 문제를 놓고 기자회견문과 성명서를 잇달아 발표하며 한 치의 양보 없이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시민사회단체는 개방형 공모제의 취지가 왜곡됐다 고 포문을 연데 이어 박사학위논문 표절의혹과 대필의혹을 제기하며 김 국장의 도덕성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반면, 충북도는 임명을 철회할 의사가 없다며 시민사회단체의 요구에 조금도 물러날 기색이 없다.
지난달 말에는 복지여성국 공무원들이 김 국장 구하기에 나섰다가 여론으로부터 질책을 받았다.
도의회는 시민사회단체가 요구한 인사청문회 도입을 보류한데 이어 여론에 떠밀려 뒤늦게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등 책임 회피에 급급한 모습이다.
특히 임명권자인 정우택 지사는 정당한 임명인 만큼 인사 철회는 없다고 강경한 입
장을 고수하고 있다.
두달여 동안 계속되고 있는 여성복지국장 인사 논란은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충북도와 도의회, 시민사회단체는 물론 도민들을 짜증나게 하고 있다. 때문에 경제특별도 건설,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참여, 재래시장 활성화 등 지역 현안이 제대로 추진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높다.
지역에 이득이 없는 소모적 논쟁은 빨리 끝낼수록 좋다.
도와 시민사회단체는 이제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 지역경제 활성화
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야 한다.
도는 경제특별도 건설 등 지역발전 계획의 구체적 실천 방안을 마련해야 하고, 시민사회단체는 이를 조언하고 감시해야 한다.
충북도가 지금까지 주장해 온 대로 이번 인사가 정당한 절차에 의해 적임자를 임명했다면 정 지사가 직접 나서서 설득하는 적극성을 보여야 한다. 더이상의 여론 분열을 막으려면 정 지사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


안정환 기자 ㆍ spc09@ccilbo.co.kr

안정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