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뉴욕필 공연 북미 해빙의 기회되기를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8.02.25  19:09: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26일 평양에서 공연한다. 역사적인 공연이 아닐 수 없다. 중국이 탁구로 미국을 받아들였듯이 북한이 오케스트라로 미국을 받아 들이지 않겠느냐는 기대를 건다. 뉴욕필은 26일 오후 6시부터 1시간30분동안 전 세계에 생중계되는 가운데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미국 문화의 상징인 뉴욕필은 공연에 앞서 북한과 미국의 국가도 연주한다. 평양에서 미국 국가가 연주되는 것은 처음이다. 뉴욕필은 바그너의 오페라 '로엔그린' 3막 서곡과 드보르자크의 '신세계 교향곡', 거슈윈의 '파리의 미국인' 등 3개 작품을 연주하며 앙코르 요청이 있을 경우 '아리랑'을 공연한다는 계획이다. 지금으로써는 아리랑을 연주할 가능성이 높다. 뉴욕필 단원은 25일 오후 아시아나 특별기편으로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을 출발, 평양에 도착했다.

뉴욕필 단원들은 본공연 다음날인 27일 오전 9시30분 부터 평양 모란봉극장에서 북한 조선국립교향악단과 실내악 협연도 실시할 예정이다. 북한과 미국 지도부는 뉴욕필의 이번 평양 공연이 북한의 핵신고 문제만 풀린다면 북미관계가 급진전될 것이라는 상징적인 행사로 생각하고 있다. 뉴욕필의 이번 평양공연에는 윌리엄 페리 전 미 국방장관 등도 관람할 예정이어서 이번 공연이 단순한 문화교류를 넘어 북핵 외교의 장이 될 전망이다. 김정일 위원장도 공연을 관람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리는 이번 공연이 북한을 세계의 일원으로 합류시키는 역사적인 전환점으로 평가받을 수 있게 되기를 고대한다. 북한은 뉴욕 필의 역사적인 공연을 tv는 물론 라디오로도 생중계할 것으로 보인다. 라츠키 대변인은 "이번 평양 공연은 휴식시간 없이 1시간30분 동안 진행하며 한반도 전통민요인 아리랑 연주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필의 메타 사장은 "김정일 위원장을 만나면 뉴욕필을 초청해줘 고맙고 그를 위해 좋은 공연을 하기를 고대하고 있으며 미국은 북한과의 관계개선을 바라고 있다는 점을 얘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역사적인 뉴욕필의 공연이 북미 관계를 개선하는 전기가 될것으로 기대된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