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 보령
보령 관광 안내서비스 '엉망'일부시스템 제대로 작동 안돼 관광객 외면
김병철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8.03.11  19:42: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보령시가 지난해 문화관광부 관광진흥 개발기금을 지원받아 구축한 선진형 관광안내정보서비스(u-travel city) 일부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을 하지 않아 관광객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특히 시가 지난해 대천역, 시외버스터미널, 여객선터미널, 머드체험장, 무창포해수욕장 번영회 사무실 등에 설치한 웹키오스크 관광안내 정보 서비스는 일부 지역의 정보서비스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자 관리주체에서 아예 전원을 꺼 놓는 등 고철덩어리 취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시에 따르면 선진형 관광안내 정보서비스 시범구축사업은 지난해 국비 5억원 시비 5억원 등 10억원의 예산을 들여 전국최초 시범사업으로 완료됐다.

시는 이 사업을 위해 지난해 1월30일 신흑동 수협에서 보령시 숙박종사자, 음식업종사자, 해수욕장상가종사자 등 200여명을 모아놓고 관광지, 숙박·음식, 지리정보 등 관광정보를 실시간으로 언제 어디서나 쉽고 빠르게 제공한다며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대대적인 언론홍보에 심혈을 기울였다.

이어 시는 지난해 7월 관광안내 정보서비스 구축을 완료한 이후 5곳에 기계를 설치했으나 설치 직후부터 관광안내지도시스템이 작동을 하지 않았고 수개월 지나도록 고쳐지지 않자 설치 업체는 프로그램에서 관광지도를 완전히 삭제해 반쪽자리 관광안내 서비스로 관광객들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다.

관광객 김모씨(21·경기 안양시)는 "친구들과 함께 대천을 방문해 어느 곳을 갈 것인가 고민 하던 중 관광안내 정보서비스를 보고 갈 곳을 찾아보았으나 프로그램이 제대로 열리지 않고 길안내가 삭제돼 이용을 하지 못했다"며 "비싼돈을 들여 설치했으면 제대로 사용할 수 있게끔 해주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주1회 또는 매월 이상여부를 점검해 보령을 찾는 관광객들이 사용하는데 전혀 불편함을 주지 않게 하기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령=김병철기자

김병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