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반값아파트` 분양가, 주변분양가의 55%수준
충청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7.12  21:02: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0월초 시범공급되는 토지임대부와 환매조건부 등 `반값 아파트`의 분양가가 주변 분양가의 최저 55% 수준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또 인천경제자유구역에서 공급되는 아파트의 지역우선공급 물량이 현행 100%에서 30%로 축소된다.

이용섭 건설교통부 장관은 12일 국방대학교에서 열린 안보과정 이수자 초청 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토지임대부 주택의 분양가는 3.3㎡당 450만원 안팎으로 주변 분양가(825만원)의 55%수준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분양가에는 건물부문만 포함되고 토지 임대에 따른 임대료는 제외된 것이다.

이와 관련 건교부는 월 임대료는 가구당 35만∼40만원선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장관은 "토지임대부 아파트의 분양가를 더 낮추지 못한 것은 높은 땅값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환매조건부 주택과 관련해서는 분양가가 3.3㎡당 750만원으로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변 일반아파트에 비해 10%가량 싸다면서 "분양가 상한제 아파트는 주변 시세보다 20%가량 싸기 때문에 환매조건부 아파트는 실제로는 시세대비 30%가량 저렴하다"고 설명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