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진씨 구청장에 돈가방..'금품로비' 사실로의혹 아파트 관할 구청장 "이틀 뒤 돌려줬다"
충청일보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9.05  20:17:3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검찰,금품 로비로 수사 확대 불가피..'사정한파 시한폭탄'

건설업자 김상진(42)씨가 문제의 연산동 아파트사업과 관련해 관할 구청장에게 거액의 뇌물을 주었다 돌려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가 각종 사업과 세무조사 무마 등을 위해 전방위 로비를 벌이면서 금품을 뿌렸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남에 따라 정.관계 금품 로비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번 사건은 부산지역 정.관계 전반에 사정한파를 몰고 올 '시한폭탄'으로 떠오르는 양상이다.

'의혹의 중심'으로 꼽히는 문제의 부산시 연산동 재개발 사업 현장이 있는 연제구의 이위준 구청장이 최근 김씨로부터 1억원 정도로 추정되는 현금이 든 가방을 받았다가 되돌려 준 것으로 5일 연합뉴스 취재에서 확인됐다.

이 구청장은 "6월말에서 7월초 사이 김씨와 지역의 한 일식집에서 점심식사를 함께 한 뒤 헤어질 때 식당 입구에서 김씨가 서류가방보다 조금 큰 검은 색 여행용 가방을 건넸다"면서 "내가 뿌리쳤으나 김씨가 가방을 내려놓고 급히 떠나 버렸다"고말했다.

이 구청장은 "가방을 열어보지는 않았으나 직감적으로 현금이 들어있다는 것을 알았고, 무게로 볼 때 거액이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었지만 김씨와 연락이 안되는 바람에 이틀 뒤에 김씨를 구청으로 불러 돈가방을 돌려줬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 5월초 김씨가 사업을 벌이는 지역에 있는 새마을금고 고위인사의소개로 김씨를 구청장실 등에서 두차례 만나 재개발사업에 대한 설명을 들었으며 돈을 받은 당일에는 식사를 함께 했으나 사업얘기나 청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 구청장이 밝힌 돈가방의 종류와 크기로 미뤄볼 때 김상진씨가 정상곤 전 국세청 국장에게 준 것과 거의 같아 속에 들었던 현금은 1억원 정도였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구청장은 이어 "김씨로부터 재개발사업과 관련한 어떠한 청탁도 받지 않았다"면서 "내가 돈을 받았다기보다는 김씨가 돈을 놓고 간 것으로 보면 된다"고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연제구청은 이 청장이 거액의 현금을 받았던 시점인 6월 29일 김씨가 실소유주인 I건설이 연산8동 16만7천㎡ 부지에 1천440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짓겠다며 부산시에 제출한 지구단위계획안에 대한 검토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밝혀져 이 사업과 관련한 청탁이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연제구는 검토의견에서 I건설이 신청한 용적률 291.85%를 285%, 층수제한은 평균 37층에서 평균 35층으로 소폭 조정하는 수준을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가 구청장에게 거액을 준 사실과 연제구가 소폭 조정하는 내용의 검토의견을 제시한 점 등으로 미뤄 연제구의 해당 부서 관련 공무원들에게도 금품로비가 있었을 것이란 의혹이 설득력있게 제기되고 있다.

또 사업승인권을 가진 부산시에 대한 로비 의혹도 증폭되고 있다.

김상진씨는 재향군인회와 P건설 등을 끌어들여 2천650억원대의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일으킨 뒤 수백억원을 빼돌린 것으로 검찰조사에서 밝혀졌다.

한편 검찰은 조만간 연제구 등의 관련자들을 소환해 금품로비에 대한 본격수사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