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예 > 방송·연예
종량제 예고방송 '짜증'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5.17  00:15: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음식물쓰레기 불법배출 증가에 따라 대대적인 종량제 단속에 들어간 대전시 유성구청과 일선 주민들과의 보이지 않는 '숨바꼭질 작전'이 벌어져 눈길.


사전예고 없이 단속을 원칙으로 하지만 일선 공동주택 관리사무소는 자체방송을 통해 이 같은 단속을 예고하고 "가급적 오후 8시부터 새벽4시까지 쓰레기배출을 해 줄 것"과 "적발에 따른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지 않도록 해달라"는 방송을 수 차례나 반복.



이 같은 방송을 들은 한 입주민은 "입주자들을 위해 친절히 안내를 해 주는 것도 좋지만, 마치 공습예보를 알리는 민방위훈련과 같은 기분"이라며 씁쓸한 웃음.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