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李-朴 `이제부턴 검증`양 진영간 치열한 공방 조기 가열 조짐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5.17  00:2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나라당이 '경선 룰' 갈등으로 인한 내홍을 제대로 수습할 겨를도 없이 곧바로 검증국면으로 돌입할 조짐을 보이면서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 진영간 치열한 공방이 예고되고 있다.


박 전 대표측이 "이제부터는 검증"이라며 검증의 칼을 다시 뽑을 태세를 갖추고있는데 맞서 이 전 시장측은 "검증을 빙자한 네거티브는 좌시하지 않겠다"며 '응전의지'를 다지고 있다.


특히 이 전 시장측은 '악의적 네거티브 유포자'에 대해서는 즉각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이어서 자칫 양측간 검증공방이 법정다툼으로 비화될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다.


검증공방이 조기에 격화될 경우 경선관리위원회 및 검증위원회 구성, 경선 룰 세부규칙 마련 등 민감한 현안을 둘러싼 양측간 대치도 한층 고조될 수밖에 없어 경선 일정이 지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박 전 대표는 16일 언론인터뷰에서 "대통령직은 국민의 재산과 생명, 나라 운명을 책임져야 하는 자리"라면서 "저부터 철저하게 검증해 달라고 (당과 국민에) 제안하겠다"고 말해 검증론에 불을 지폈다.


박 전 대표측은 이 전 시장의 국가관과 정체성, 정책공약, 도덕성, 건강 등 모든 것을 검증대상으로 삼는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측근인 김무성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앞으로 남은 일 중에 국민과당원들이 올바로 판단할 수 있도록 제대로 검증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라면서 "검증하면 자꾸 도덕성 얘기만 하는데 건강과 정책을 비롯한 모든 사안을 검증하는 것이 제대로 된 검증"이라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사실상 경선과정의 대부분이 검증하는 절차라고 봐야 한다"면서"현재 이 전 시장의 대표공약인 한반도 대운하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는데 나는 국민을 속이는 공약으로 본다. 캠프에서 말리더라도 개인 자격으로라도 문제점을 끝까지파헤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시장측 진수희 의원은 "한반도 대운하가 대표 공약이라 의도적으로 물고 늘어지는 것 같은데 거기에 대해서는 조목조목 반박하며 적극 반격에 나설 것"이라면서 "특히 박 전 대표측에서 검증을 빌미로 시중에 돌아다니는 의혹을 퍼뜨리며 후보 흠집내기를 계속할 경우 즉각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형준 의원은 박 전 대표가 '당이 검증을 제대로 못해 세 번째 지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나라 운명의 문제'라고 말한 것과 관련, "이회창 전 총재가 검증이 안돼 대선에서 진 것이 아니다. 저쪽(범여권)의 사실왜곡과 조작, 네거티브로 인해 패배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네거티브를 용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강 대표가 당쇄신 작업의 일환으로 경선관리위원회 산하에 설치키로 한 '네거티브감시위원회' 구성 문제를 놓고도 충돌, 경선관리위 구성 과정의 난항을 예고했다.


한편 이르면 22일 경선관리위 출범과 동시에 발족할 검증위원회 위원장에는 뉴라이트 전국연합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이석연 변호사와 안강민 전 서울지검장 등이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