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소중한 문화유산내손으로 지킨다오영근씨, 독락정 화재로 부터 지켜
정찬영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5.22  20:11: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 15일 한 시민의 발 빠른 대처가 화마로부터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켜냈다.

오영근씨(49·대전)는 지난 15일 12시쯤 독락정 인근을 지나던 중 독락정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보고 이상하게 여겨 가까이 가 보니 독락정 동편 비탈에서 불길이 번지고 있었다.

마땅한 화재진압 도구를 찾을 수 없었던 오씨는 우선 연기소방서에 신고한 후 소나무 잔가지를 이용 불끄기를 시도했다.

이때 마침 현장을 지나던 건설청 문화재팀 직원들과 때 맞춰 도착한 연기소방서의 화재 진압활동으로 화재는 140㎡ 잔디만을 태운 채 진압됐다.

이에 행정도시건설청은 22일 오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남인희 건설청장은 "문화재를 지키는 일은 밤낮이 없고 민관이 따로 없다"고 말했다.


정찬영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