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백차승, 시즌 2승‥7이닝 7K 1실점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5.27  15:45: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백차승(27.시애틀 매리너스)이 위력적인 투구로 삼진쇼를 펼치면서 시즌 2승을 올렸다.

백차승은 27일(한국시간)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카우프만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방문경기에 선발등판해 7이닝 동안 5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했고 팀이 9-1로 이기면서 승리투수가 됐다.

6회와 8회를 제외하고 매 이닝 삼진을 잡아내면서 자신의 한 경기 최다인 탈삼진 7개(종전 6개)를 기록했다.

백차승은 이로써 세번째 도전에서 시즌 2승(2패)째를 수확했고 평균 자책점은 4.60(종전 5.50)까지 끌어내렸다.

볼넷이 한개도 없을 정도로 뛰어난 제구력과 타자 무릎 근처에서 떨어지는 변화구가 돋보였다.

투구수 98개 가운데 스트라이크가 74개나 됐다.

백차승은 1회 1사에서 마이크 그루질라넥에게 좌전안타를 맞은 것 외에는 2회까지 캔자스시티 타선을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그러나 0-0이던 3회에 내야수들의 잇단 실책으로 선취점을 빼앗겼다.

1사 후에 토니 페냐에게 기습번트로 내야안타를 맞았고 3루수 아드리안 벨트레가 잡은 공을 1루수 키를 넘게 던지면서 페냐는 2루까지 진루했다.

백차승은 다음 타자 데이비스 데헤수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요리하고 그루질라넥을 상대로 내야땅볼을 유도했지만 유격수 유니스키 베탄코트가 악송구를 다시 범하면서 점수를 내줬다.

백차승은 계속된 2사 2루 위기에서 라이언 셜리를 1루 땅볼로 잡으면서 추가실점을 하지 않았다.

시애틀은 수비실책을 만회하려는 듯 공수교대 후 4회 초 공격에서 조지마 겐지의 만루홈런으로 승부를 4-1로 뒤집어 백차승에게 힘을 줬다.

4회를 삼자범퇴로 넘긴 백차승은 5회에 셰인 코스타와 제이슨 라루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페냐에게 좌전안타를 맞았지만 데헤수스를 유격수 뜬공으로 잘 처리했다.

6회에는 그루질라넥에게 좌전안타를 맞아 처음으로 선두타자를 내보냈지만 후속 세 타자를 범타로 처리했고 7회에도 첫 타자 셜리를 삼구삼진으로 잡는 등 공 9개로 간단히 끝냈다.

백차승은 팀이 4-1로 앞서던 8회 말 선두타자 페냐에게 1루 내야안타를 허용한 뒤 좌완투수 조지 셰릴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시애틀은 9회 초 리치 섹슨의 3점 홈런 등으로 5점을 달아나면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백차승은 경기 직후 "오늘 직구와 변화구 모두 잘 통했다"고 기뻐했고 마이크 하그로브 시애틀 감독 역시 "백차승이 팀에서 확실히 자리잡았다. 찾아온 기회를 잘 이용한 훌륭한 사례다"고 칭찬했다.


ⓒ 연합뉴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