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 일반
최희섭 5경기째 결장‥2군행 가능성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7.05.27  15:5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미국프로야구 생활을 접고 국내 무대로 복귀한 `빅초이' 최희섭(28.kia)이 부상 후유증에 속을 태우고 있다.

최희섭은 27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 원정경기의 선발 출장자 명단에서 빠졌다. 최희섭은 이날도 배팅 연습을 하지 않아 대타로도 나서지 않을 계획. 23일 롯데전 이후 5경기째 결장이다.

최희섭의 결장은 20일 잠실 두산전에서 주루 도중 두산 내야수 정원석과 부딪히면서 왼쪽 옆구리를 다친 후유증 때문이다.

최희섭은 28일 서울 김진섭 정형외과에서 실시하는 자기공명단층촬영(mri) 결과에 따라 1군 잔류나 2군 강등이 결정된다. 한국 복귀 후 3경기에 출장해 홈런 없이 타율 0.143(14타수 2안타)에 그친 최희섭은 2군에서 몸을 추스르며 타격감을 끌어올릴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