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지방의원 선택기준 1순위 '정당·이념'충북참여자치연대, 청주시민 조사… 34.5% 응답
개인자질·능력 등 뒤이어
신정훈 기자  |  glorious08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7.16  19:46: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신정훈기자]6·4지방선거에서 청주시민들은 '정당'과 '이념'이 지방의회 후보를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삼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동네정치활력소가 청주시민 415명을 상대로 '지방의회 후보를 선택하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기준이 무엇이냐'고 물은 결과, 전체 응답자의 34.5%가 정당과 이념을 꼽았다.
 

 이어 후보자의 개인자질과 능력 28.3%, 도덕성과 인품 20.0%, 공약 14.6%, 개인적 친분 2.2% 순이었다.


 지난해 청주부패방지네트워크가 조사한 결과에서는 개인 자질과 능력이 50.0% 로 가장 높았고, 소속 정당이나 이념 성향은 5.8%에 불과했다.


 지방의원이 내건 공약이 무엇인지 아느냐는 질문에 41.3%가 "모른다"고 답했고, "알았다"는 대답은 28.7%에 그쳤다.


 이 단체는 "논란 끝에 정당공천제가 존속됐고 세월호 사건으로 정부 심판론이 불거지면서 유권자들이 정당을 투표 선택의 기준으로 삼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응답자들은 6대 지방의회가 해결해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로 의원비리와 부패척결(34.5%)를 꼽았다.


 지방의원에게 가장 필요한 자질로는 41.6% 가 청렴과 도덕성을 선택했다.


 이 단체는 "최근 공직사회와 지방의회에서 발생한 잇단 비리와 부정부패 때문이디"라고 설명했다.
 지역구에서 발생한 문제 해결의 창구로 지방의원을 찾지 않는다는 응답이 많아 지역주민과의 소통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번 조사는 참여자치시민연대가 지난달 12일부터 30일까지 만 19세 이상 청주시민 415명을 상대로 직접 면담과 온라인 조사를 병행해 시행했다.


  참여연대는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소통 중심의 생활정치와 골목정치 활성화 △시민 청원실 개설을 통한 조례 청구 활성화 △실질적인 정당공천 책임제 도입 등 6대 실천 방안을 마련했다.

   
▲ 충북참여연대가 16일 참여연대 동범실에서 지방의정센터 '동테정치활력소' 출범을 기념하는 토론회를 열고 시민이 바라는 민선6기 지방의회에 대해 열띤 토론을 하고 있다. /권보람기자
신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