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한국 청소년 야구 美 꺾고 우승세계청소년선수권, 7대0으로 대파 2연패
충청일보  |  news@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8.08.04  20:20: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국 청소년야구가 다시 세계 정상에 섰다. 이종운(경남고) 감독이 이끄는 한국 청소년야구 대표팀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에드먼턴 텔러스필드에서 열린 제23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미국을7대0으로 대파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06년 쿠바 대회에 이은 2연패이자 통산 5번째 우승이었다. 이로써 한국은 쿠바(11회)에 이어 미국과 함께 두 번째로 많은 우승 횟수를 기록했다.
선발 투수 성영훈(덕수고)의 역투가 빛났다. 성영훈은 9이닝 동안 7안타를 맞았지만 무실점으로 미국 타선을 철저히 틀어막았다. 나머지 타자와 야수들도 뛰어난 집중력을 보이면서 예선전에서 3-4로 석패했던 미국에 깨끗하게 설욕했다.
0-0으로 팽팽히 맞서던 2회말 내야안타로 출루한 정수빈이 투수 보크로 2루까지진루한 뒤 내친 김에 3루 도루까지 성공했다. 정수빈은 이어진 포수 송구 실책 때 홈까지 파고 들어 빠른 발로 선취점을 뽑았다.
3회에는 김상수의 좌전안타와 오지환의 좌중간 적시타로 추가점을 올렸다.
한국팀은 5회 김재윤의 안타로 포문을 열고 김상수의 볼넷, 정주현의 안타를 묶어 3-0으로 달아났다. 이어 안치홍의 우중간 2타점 3루타와 장영석의 희생플라이로 6-0을 만들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대회 mvp(최우수선수)에는 예선 호주전, 8강 대만전, 결승 미국전에서 모두 승리투수가 된 성영훈이 뽑혔다. 청소년 올스타에는 오지환(지명타자)과 정수빈(중견수)이 각각 선발됐다. 앞서 열린 3, 4위전에서는 쿠바가 호주를 6-2로 누르고 3위를 차지했다.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