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고양이분양 앙심, 애견센터 돌진한 40대 구속
신정훈 기자  |  glorious0808@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04  08:51: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신정훈 기자]  청주 상당경찰서는 4일 고양이 분양 문제에 앙심을 품고 애견센터에 돌진한 뒤 불을 질러 4명의 사상자를 낸 혐의(현주건조물 방화 치사 혐의)로 A씨(45)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후 5시34분쯤 충북 청주시 서원구 수곡동의 한 애견센터로 자신의 SUV 승용차를 몰고 돌진한 뒤 미리 준비한 인화성 물질로 애견센터에 불을 질러 직원 B씨(20)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애견센터 안에는 숨진 B씨와 고객 등 8명이 있었지만 B씨만 미처 건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채 변을 당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이 기르던 고양이가 다른 주인에게 분양되는 과정에서 애견센터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고 밝혔다.

 

A씨는 경찰에서 "고양이가 분양되면 나에게 알려달라고 했는데 센터에서 말을 해주지 않았고, 누구한테 입양됐는지 연락처라도 알려달라고 했지만 거부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범죄의 심각성을 고려해 살인죄보다 형량이 높은 현주건조물 방화 치사 혐의로 법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신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비주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