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핫이슈
대종상 신인여우상의 서은아, 퍼포머로 변신
현진우 기자  |  news727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07  11:26: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현진우기자] 배우 서은아가 ‘2014 올해의 작가상’ 후보인 장지아 작가의 작품 퍼포머로서 새로운 도전을 한다. 

<잔혹하고 아름다운...>展에서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던 <앉아있는 어린 소녀>(2009)에 이어 장지아 작가와의 세 번째 작업인 그녀는 이번 전시 <금기는 숨겨진 욕망을 자극한다>의 신작 설치 및 퍼포먼스 작업 <아름다운 도구들 3>에서 퍼포머 리더로 작품에 참여한다. 

장지아 작가는 서은아에 대해 “항상 준비되어 있는 영리한 배우다. 먼저 작업 콘셉트를 이해하고, 행위의 주체자로서 자신의 의견을 이야기할 줄 알기에 훨씬 더 좋은 작업이 된다”며 그녀와의 작업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보여주었다. 

충무로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서은아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출신으로 한국무용까지 전공한 다재다능한 배우이다.

영화 ‘짓’(감독 한종훈)을 통해 제50회 대종상 신인여우상을 수상하며, 동양적인 묘한 매력과 연기력을 갖춘 배우로 인정받은 그녀는 예술계의 다양한 활동을 함께하면서, 차기작 준비를 위한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배우 서은아가 참여한 장지아 작가의 작품은 8월 5일부터 10월 26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서 볼 수 있다.

현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비주얼뉴스
여백
여백
여백